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열심히 뛴 이청용, 이제는 쉬어라?
입력 2010.04.23 (11:37) 연합뉴스
쉴새 없이 그라운드를 누벼온 이청용(22.볼턴)에게 재충전의 시간이 주어질 전망이라는 현지 언론 보도가 나왔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볼턴의 오언 코일 감독은 24일 오후 11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볼턴의 리복스타디움에서 열릴 2009-2010 정규리그 36라운드 포츠머스와 홈 경기를 앞두고 선발진의 변화 가능성을 내비쳤다.

지역신문 볼턴뉴스는 `오언 코일 감독이 월드컵 이전까지 이청용에게 배터리 충전 기회를 줄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고 22일 밝혔다.

신문에 따르면 코일 감독은 지난 18일 스토크시티와 35라운드 원정경기를 되돌아보면서 "이청용은 전반에 최상이 아니었다. 변화가 필요했다"면서 "바이스가 아주 잘해줬다. 내가 왜 그를 영입했는지 잘 보여줬다"고 말했다.

강등 위기에 내몰렸던 볼턴은 스토크 시티에 2-1 역전승을 거둬 다음 시즌 프리미어리그 잔류가 유력한 상황이다.

이청용은 당시 선발 출전해 71분을 뛰고 0-1로 끌려가던 후반 26분 블라디미드 바이스와 교체됐다.

이청용은 경기 후 `다소 지쳐 보였다'는 지적에 "평소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시즌 막판이 되다 보니 집중력이 조금 떨어진 것 같다"면서 "마지막 세 경기를 잘 치러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고 밝혔다.

반면 이청용의 그늘에 가려 있던 경쟁자 바이스는 이날 교체 투입돼 동점골이 된 프리킥을 유도하고, 결승골을 도와주며 역전승에 큰 힘을 보탰다.

코일 감독은 "이청용은 볼턴의 미래에 큰 부분을 차지할 것이다"라는 말로 변함없는 신뢰를 보여줬지만, 포츠머스와 경기와 관련해서는 "상대를 꺾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최상의 팀을 꾸리겠다"며 선발진 구성에 변화를 줄 수 있음을 내비쳤다.

이청용은 잉글랜드 무대에 오른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4골6도움을 포함해 총 5골8도움을 기록 중이다.

한 골만 더 보태면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2006-2007 시즌 5골)과 공유한 한 시즌 최다골 기록을 새로 쓸 수 있다.

하지만 지난해 K-리그 FC서울에서부터 쉴새 없이 달려온 이청용은 최근 들어 부쩍 힘에 부치는 모습이다. 골 맛을 본 것도 1월27일 번리와 홈 경기(1-0 승)가 마지막이다.
  • 열심히 뛴 이청용, 이제는 쉬어라?
    • 입력 2010-04-23 11:37:24
    연합뉴스
쉴새 없이 그라운드를 누벼온 이청용(22.볼턴)에게 재충전의 시간이 주어질 전망이라는 현지 언론 보도가 나왔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볼턴의 오언 코일 감독은 24일 오후 11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볼턴의 리복스타디움에서 열릴 2009-2010 정규리그 36라운드 포츠머스와 홈 경기를 앞두고 선발진의 변화 가능성을 내비쳤다.

지역신문 볼턴뉴스는 `오언 코일 감독이 월드컵 이전까지 이청용에게 배터리 충전 기회를 줄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고 22일 밝혔다.

신문에 따르면 코일 감독은 지난 18일 스토크시티와 35라운드 원정경기를 되돌아보면서 "이청용은 전반에 최상이 아니었다. 변화가 필요했다"면서 "바이스가 아주 잘해줬다. 내가 왜 그를 영입했는지 잘 보여줬다"고 말했다.

강등 위기에 내몰렸던 볼턴은 스토크 시티에 2-1 역전승을 거둬 다음 시즌 프리미어리그 잔류가 유력한 상황이다.

이청용은 당시 선발 출전해 71분을 뛰고 0-1로 끌려가던 후반 26분 블라디미드 바이스와 교체됐다.

이청용은 경기 후 `다소 지쳐 보였다'는 지적에 "평소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시즌 막판이 되다 보니 집중력이 조금 떨어진 것 같다"면서 "마지막 세 경기를 잘 치러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고 밝혔다.

반면 이청용의 그늘에 가려 있던 경쟁자 바이스는 이날 교체 투입돼 동점골이 된 프리킥을 유도하고, 결승골을 도와주며 역전승에 큰 힘을 보탰다.

코일 감독은 "이청용은 볼턴의 미래에 큰 부분을 차지할 것이다"라는 말로 변함없는 신뢰를 보여줬지만, 포츠머스와 경기와 관련해서는 "상대를 꺾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최상의 팀을 꾸리겠다"며 선발진 구성에 변화를 줄 수 있음을 내비쳤다.

이청용은 잉글랜드 무대에 오른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4골6도움을 포함해 총 5골8도움을 기록 중이다.

한 골만 더 보태면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2006-2007 시즌 5골)과 공유한 한 시즌 최다골 기록을 새로 쓸 수 있다.

하지만 지난해 K-리그 FC서울에서부터 쉴새 없이 달려온 이청용은 최근 들어 부쩍 힘에 부치는 모습이다. 골 맛을 본 것도 1월27일 번리와 홈 경기(1-0 승)가 마지막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