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기준 지검장 “진실은 진상규명위에서”
입력 2010.04.23 (13:25) 연합뉴스
건설업자로부터 향응ㆍ접대를 받은 의혹을 받고 있는 박기준 부산지검장은 '책임'을 언급하면서도 정확한 내용은 진상규명위원회에서 밝혀질 것이란 입장을 보였다.

박 검사장은 23일 '사직의 변'이라는 짤막한 글을 언론에 배포하고 사의 표명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이번 일과 관련해 모든 책임을 제가 떠안고 사직한다"면서 "진실은 진상규명위원회에서 밝혀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박 검사장은 사태가 불거지고 나서 사의 표명 여부를 놓고 며칠 동안 고민하다 검찰 조직에 더이상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이런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그는 '사퇴의 변'에서 진상규명위에서 진실을 밝혀 달라고 말해 폭로자인 정씨의 주장을 근거로 일방적으로 매도되는 데 대한 서운한 감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박 검사장은 이날 오전 일부 지검 간부와 회의를 하고 이 같은 결정 내용을 알렸으며, 낮 12시 부장급 이상 간부를 불러 사의 표명을 공식화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 사안의 진위나 잘못을 떠나 책임을 지려고 이런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안다"면서 "사표가 수리될 때까지는 업무를 계속 볼 것"이라고 밝혔다.
  • 박기준 지검장 “진실은 진상규명위에서”
    • 입력 2010-04-23 13:25:38
    연합뉴스
건설업자로부터 향응ㆍ접대를 받은 의혹을 받고 있는 박기준 부산지검장은 '책임'을 언급하면서도 정확한 내용은 진상규명위원회에서 밝혀질 것이란 입장을 보였다.

박 검사장은 23일 '사직의 변'이라는 짤막한 글을 언론에 배포하고 사의 표명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이번 일과 관련해 모든 책임을 제가 떠안고 사직한다"면서 "진실은 진상규명위원회에서 밝혀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박 검사장은 사태가 불거지고 나서 사의 표명 여부를 놓고 며칠 동안 고민하다 검찰 조직에 더이상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이런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그는 '사퇴의 변'에서 진상규명위에서 진실을 밝혀 달라고 말해 폭로자인 정씨의 주장을 근거로 일방적으로 매도되는 데 대한 서운한 감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박 검사장은 이날 오전 일부 지검 간부와 회의를 하고 이 같은 결정 내용을 알렸으며, 낮 12시 부장급 이상 간부를 불러 사의 표명을 공식화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 사안의 진위나 잘못을 떠나 책임을 지려고 이런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안다"면서 "사표가 수리될 때까지는 업무를 계속 볼 것"이라고 밝혔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