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두현, 무릎 수술 성공적…5월 초 귀국
입력 2010.04.23 (15:34) 수정 2010.04.23 (15:43) 연합뉴스
무릎에 물이 차오르는 증세로 고생한 김두현(28.수원)이 독일에서 성공적으로 수술을 받았다.



수원은 23일 "김두현이 어제 독일 레버쿠젠에서 토머스 파이퍼(56) 박사에게서 관절경 수술을 받았다"며 "현지에서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났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수술을 집도한 파이퍼 박사는 곽태휘(교토)를 비롯해 김남일(톰 톰스크), 송종국(수원) 등 국내 축구 선수들의 치료를 많이 담당했던 무릎과 발 수술 전문의다.



2005년 성남에서 두 시즌을 뛰고 나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웨스트 브로미치에서 잠시 활약하고 2009년 수원에 복귀했던 김두현은 오른쪽 무릎에 물이 차오르는 '우측 무릎 수종증' 때문에 이번 시즌 제대로 출전하지 못했다.



김두현은 독일에서 2주 정도 머물면서 재활을 받고 나서 내달 초 귀국할 예정이다.
  • 김두현, 무릎 수술 성공적…5월 초 귀국
    • 입력 2010-04-23 15:34:12
    • 수정2010-04-23 15:43:16
    연합뉴스
무릎에 물이 차오르는 증세로 고생한 김두현(28.수원)이 독일에서 성공적으로 수술을 받았다.



수원은 23일 "김두현이 어제 독일 레버쿠젠에서 토머스 파이퍼(56) 박사에게서 관절경 수술을 받았다"며 "현지에서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났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수술을 집도한 파이퍼 박사는 곽태휘(교토)를 비롯해 김남일(톰 톰스크), 송종국(수원) 등 국내 축구 선수들의 치료를 많이 담당했던 무릎과 발 수술 전문의다.



2005년 성남에서 두 시즌을 뛰고 나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웨스트 브로미치에서 잠시 활약하고 2009년 수원에 복귀했던 김두현은 오른쪽 무릎에 물이 차오르는 '우측 무릎 수종증' 때문에 이번 시즌 제대로 출전하지 못했다.



김두현은 독일에서 2주 정도 머물면서 재활을 받고 나서 내달 초 귀국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