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통위, “방송 3사 공동중계 협상 이행”
입력 2010.04.23 (17:11) 수정 2010.04.23 (17:24)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남아공 월드컵 중계와 관련해 방송통신위원회가 방송3사에 대해 시정 명령을 내렸습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오는 30일까지 공동중계를 위한 협상을 이행하라고 밝혔습니다.



박진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방송통신위원회는 오늘 전체회의를 열어 방송 3사에 대해 오는 26일까지 남아공 월드컵 중계권의 판매, 구매 희망가격을 동시에 제시하고 30일까지 공동중계를 위한 협상을 성실히 추진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또 그 결과는 다음달 3일까지 보고하도록 했습니다.



방통위는, 지난달 17일 방송 3사에 공동중계를 위해 자율협상을 하라는 권고를 내렸음에도 불구하고, 방송 3사가 협상을 성실하게 진행하지 않아 이같은 시정명령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방통위는 또 SBS가 유료 매체를 합해, 방송법에 규정된, 90% 이상의 가구에 대한 가시청수단을 확보한 것으로 판단되지만, 그것만으로 보편적 시청권을 충족했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와함께 방통위는 SBS가 중계권을 단독으로 확보한 오는 2016년까지의 올림픽과 월드컵에 대해서는 3사가 오는 8월 31일까지 판매와 구매 희망가격을 동시에 제시하고, 올해말까지 공동중계 협상을 진행하라고 명령했습니다.



그리고 시정명령이 지키지 않을 경우에는 중계권 계약 금액의 5% 이내에서 과징금을 부과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SBS는 지난 2006년 지상파 방송 3사 사장단의 공동구매 합의를 깨고 단독으로 오는 2016년까지의 올림픽과 월드컵 중계권을 사들인 뒤 지난 동계올림픽을 독점중계했습니다.



이에 대해 KBS와 MBC는 SBS가 보편적 시청권 관련 조항을 위반했다고 신고했습니다.



KBS 뉴스 박진현입니다.
  • 방통위, “방송 3사 공동중계 협상 이행”
    • 입력 2010-04-23 17:11:02
    • 수정2010-04-23 17:24:53
    뉴스 5
<앵커 멘트>



남아공 월드컵 중계와 관련해 방송통신위원회가 방송3사에 대해 시정 명령을 내렸습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오는 30일까지 공동중계를 위한 협상을 이행하라고 밝혔습니다.



박진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방송통신위원회는 오늘 전체회의를 열어 방송 3사에 대해 오는 26일까지 남아공 월드컵 중계권의 판매, 구매 희망가격을 동시에 제시하고 30일까지 공동중계를 위한 협상을 성실히 추진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또 그 결과는 다음달 3일까지 보고하도록 했습니다.



방통위는, 지난달 17일 방송 3사에 공동중계를 위해 자율협상을 하라는 권고를 내렸음에도 불구하고, 방송 3사가 협상을 성실하게 진행하지 않아 이같은 시정명령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방통위는 또 SBS가 유료 매체를 합해, 방송법에 규정된, 90% 이상의 가구에 대한 가시청수단을 확보한 것으로 판단되지만, 그것만으로 보편적 시청권을 충족했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와함께 방통위는 SBS가 중계권을 단독으로 확보한 오는 2016년까지의 올림픽과 월드컵에 대해서는 3사가 오는 8월 31일까지 판매와 구매 희망가격을 동시에 제시하고, 올해말까지 공동중계 협상을 진행하라고 명령했습니다.



그리고 시정명령이 지키지 않을 경우에는 중계권 계약 금액의 5% 이내에서 과징금을 부과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SBS는 지난 2006년 지상파 방송 3사 사장단의 공동구매 합의를 깨고 단독으로 오는 2016년까지의 올림픽과 월드컵 중계권을 사들인 뒤 지난 동계올림픽을 독점중계했습니다.



이에 대해 KBS와 MBC는 SBS가 보편적 시청권 관련 조항을 위반했다고 신고했습니다.



KBS 뉴스 박진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