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승부담합 이정수-곽윤기 ‘자격정지 권고’
입력 2010.04.23 (20:28) 수정 2010.04.24 (08:53) 뉴스타임
<앵커 멘트>



쇼트트랙 승부조작이 사실로 밝혀져,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이정수와 세계선수권 우승자 곽윤기에게 선수자격이 정지 등 중징계가 내려질 것으로 보입니다.



김완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명예로워야 할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와 세계선수권 우승자가 자격정지 위기에 놓였습니다..



공동 조사위원회가 국가대표 선발전 승부조작을 사실로 결론짓고, 이정수와 곽윤기의 1년 이상 자격정지를 권고했습니다.



출전포기를 강요한 전재목 국가대표 코치는 영구제명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의혹이 컷 던 연맹 집행부와 구체적인 관련성을 증명하지 못해, 관리 감독 소홀의 책임을 물어 유태욱 부회장 등 집행부의 자진사퇴를 요구했을 뿐입니다.



<녹취> 이치상(빙상연맹 사무국장)



다만, 재발방지를 위해 연금과 포상금 지급을 중지하는 등 현실적인 재제조치 방안 마련을 정부에 건의했습니다.



이번 권고안은 빙상 연맹 상벌위원회와 이사회를 거쳐 최종 확정됩니다.



그러나 조사결과에 대한 설명조차 피하는 조사위원과 연맹의 모습은 해결 의지가 있는 지 의구심을 갖게합니다.



KBS 뉴스 김완수입니다.
  • 승부담합 이정수-곽윤기 ‘자격정지 권고’
    • 입력 2010-04-23 20:28:17
    • 수정2010-04-24 08:53:44
    뉴스타임
<앵커 멘트>



쇼트트랙 승부조작이 사실로 밝혀져,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이정수와 세계선수권 우승자 곽윤기에게 선수자격이 정지 등 중징계가 내려질 것으로 보입니다.



김완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명예로워야 할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와 세계선수권 우승자가 자격정지 위기에 놓였습니다..



공동 조사위원회가 국가대표 선발전 승부조작을 사실로 결론짓고, 이정수와 곽윤기의 1년 이상 자격정지를 권고했습니다.



출전포기를 강요한 전재목 국가대표 코치는 영구제명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의혹이 컷 던 연맹 집행부와 구체적인 관련성을 증명하지 못해, 관리 감독 소홀의 책임을 물어 유태욱 부회장 등 집행부의 자진사퇴를 요구했을 뿐입니다.



<녹취> 이치상(빙상연맹 사무국장)



다만, 재발방지를 위해 연금과 포상금 지급을 중지하는 등 현실적인 재제조치 방안 마련을 정부에 건의했습니다.



이번 권고안은 빙상 연맹 상벌위원회와 이사회를 거쳐 최종 확정됩니다.



그러나 조사결과에 대한 설명조차 피하는 조사위원과 연맹의 모습은 해결 의지가 있는 지 의구심을 갖게합니다.



KBS 뉴스 김완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