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일배구 톱매치 ‘목표는 우승 뿐!’
입력 2010.04.23 (20:30) 포토뉴스
목표는 오로지 우승 뿐!

23일 오후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0 한일 V-리그 톱매치 미디어데이'에서 남자부 양 팀 감독과 주장이 우승컵에 손을 얹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일본 파나소닉 팬더스 남부 마사시 감독, 주장 코이토 타카오, 한국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 주장 석진욱, 신치용 감독.

신치용 감독 ‘우승 자신’
23일 오후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0 한일 V-리그 톱매치 미디어데이' 에서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 신치용 감독이 경기에 앞서 각오를 밝히고 있다.
석진욱, 재밌는 경기 약속!
23일 오후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0 한일 V-리그 톱매치 미디어데이' 에서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 주장 석진욱이 경기에 앞서 각오를 밝히고 있다.
각오 밝히는 코이토 타카오
23일 오후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0 한일 V-리그 톱매치 미디어데이' 에서 파나소닉 팬더스 주장 코이토 타카오가 경기에 앞서 각오를 밝히고 있다.
각오 밝히는 칸노 고이치로 감독
23일 오후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0 한일 V-리그 톱매치 미디어데이' 에서 토레이 애로우즈 칸노 고이치로 감독이 경기에 앞서 각오를 밝히고 있다.
멋진 경기 다짐하는 한일 감독과 선수들
23일 오후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2010 한일 V-리그 톱매치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왼쪽부터 일본 파나소닉 팬더스 주장 코이토 타카오, 남부 마사시 감독, 한국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 신치용 감독, 주장 석진욱.
우승컵에 손 얹고 기념촬영
23일 오후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0 한일 V-리그 톱매치 미디어데이'에서 여자부 양 팀 감독과 주장이 우승컵에 손을 얹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일본 토레이 애로우즈 칸노 고이치로 감독, 주장 시바타 아키, 한국 KT&G 아리엘즈 주장 김사니, 박삼용 감독 .
KT&G 주장 김사니의 굳은 결의
23일 오후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0 한일 V-리그 톱매치 미디어데이' 에서 KT&G 아리엘즈 주장 김사니가 경기에 앞서 각오를 밝히고 있다.
박삼용 감독 ‘반드시 승리’
23일 오후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0 한일 V-리그 톱매치 미디어데이' 에서 KT&G 아리엘즈 박삼용 감독이 경기에 앞서 각오를 밝히고 있다.
일본팀의 시바타 아키
23일 오후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0 한일 V-리그 톱매치 미디어데이' 에서 토레이 애로우즈 주장 시바타 아키가 경기에 앞서 각오를 밝히고 있다.
각오 밝히는 남부 마사시 감독
23일 오후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0 한일 V-리그 톱매치 미디어데이' 에서 파나소닉 팬더스의 남부 마사시 감독이 경기에 앞서 각오를 밝히고 있다.
  • 한일배구 톱매치 ‘목표는 우승 뿐!’
    • 입력 2010-04-23 20:30:25
    포토뉴스

23일 오후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0 한일 V-리그 톱매치 미디어데이'에서 남자부 양 팀 감독과 주장이 우승컵에 손을 얹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일본 파나소닉 팬더스 남부 마사시 감독, 주장 코이토 타카오, 한국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 주장 석진욱, 신치용 감독.

23일 오후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0 한일 V-리그 톱매치 미디어데이'에서 남자부 양 팀 감독과 주장이 우승컵에 손을 얹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일본 파나소닉 팬더스 남부 마사시 감독, 주장 코이토 타카오, 한국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 주장 석진욱, 신치용 감독.

23일 오후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0 한일 V-리그 톱매치 미디어데이'에서 남자부 양 팀 감독과 주장이 우승컵에 손을 얹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일본 파나소닉 팬더스 남부 마사시 감독, 주장 코이토 타카오, 한국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 주장 석진욱, 신치용 감독.

23일 오후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0 한일 V-리그 톱매치 미디어데이'에서 남자부 양 팀 감독과 주장이 우승컵에 손을 얹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일본 파나소닉 팬더스 남부 마사시 감독, 주장 코이토 타카오, 한국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 주장 석진욱, 신치용 감독.

23일 오후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0 한일 V-리그 톱매치 미디어데이'에서 남자부 양 팀 감독과 주장이 우승컵에 손을 얹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일본 파나소닉 팬더스 남부 마사시 감독, 주장 코이토 타카오, 한국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 주장 석진욱, 신치용 감독.

23일 오후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0 한일 V-리그 톱매치 미디어데이'에서 남자부 양 팀 감독과 주장이 우승컵에 손을 얹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일본 파나소닉 팬더스 남부 마사시 감독, 주장 코이토 타카오, 한국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 주장 석진욱, 신치용 감독.

23일 오후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0 한일 V-리그 톱매치 미디어데이'에서 남자부 양 팀 감독과 주장이 우승컵에 손을 얹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일본 파나소닉 팬더스 남부 마사시 감독, 주장 코이토 타카오, 한국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 주장 석진욱, 신치용 감독.

23일 오후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0 한일 V-리그 톱매치 미디어데이'에서 남자부 양 팀 감독과 주장이 우승컵에 손을 얹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일본 파나소닉 팬더스 남부 마사시 감독, 주장 코이토 타카오, 한국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 주장 석진욱, 신치용 감독.

23일 오후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0 한일 V-리그 톱매치 미디어데이'에서 남자부 양 팀 감독과 주장이 우승컵에 손을 얹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일본 파나소닉 팬더스 남부 마사시 감독, 주장 코이토 타카오, 한국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 주장 석진욱, 신치용 감독.

23일 오후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0 한일 V-리그 톱매치 미디어데이'에서 남자부 양 팀 감독과 주장이 우승컵에 손을 얹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일본 파나소닉 팬더스 남부 마사시 감독, 주장 코이토 타카오, 한국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 주장 석진욱, 신치용 감독.

23일 오후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0 한일 V-리그 톱매치 미디어데이'에서 남자부 양 팀 감독과 주장이 우승컵에 손을 얹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일본 파나소닉 팬더스 남부 마사시 감독, 주장 코이토 타카오, 한국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 주장 석진욱, 신치용 감독.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