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폭우 특명 ‘그라운드를 보호하라!’
입력 2010.04.23 (22:14) 수정 2010.04.23 (22:56) 포토뉴스
폭우 특명 ‘그라운드를 보호하라!’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급하다 급해! [SK : 롯데]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관중들이 비를 피하는 가운데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오늘의 선발 투수 [SK : 롯데]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자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에서 SK 선발 송은범(사진 왼쪽)과 롯데 선발 송승준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정근우 포스 아웃! [SK : 롯데]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자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 1회말 SK공격 무사1루에서 1루주자 정근우가 2번 박정환의 병살타로 2루에서 포스아웃되고 있다. 롯데 2루수는 박준서.
박종윤 2점 홈런 쾅! [SK : 롯데]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자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 2회초 롯데 공격 2사1루에서 롯데 7번 박종윤이 우월 2점 홈럼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시원하게 날렸습니다! [SK : 롯데]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자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 2회초 롯데 공격 2사1루에서 롯데 7번 박종윤이 우월 2점 홈럼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비를 피하라! [SK : 롯데]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되자 선수들이 그라운드에서 물러나고 있다.
공이 무서워~ [SK : 롯데]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 3회말 SK 공격 무사에서 타석에 들어선 7번 박경완이 롯데 투수 송승준의 투구를 허리를 숙여 피하고 있다, 롯데 포수는 강민호.
옛다! 번트다! [SK : 롯데]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 4회말 SK 공격 무사1,2루에서 7번 박경완이 번트하고 있다. 이 번트 타구를 롯데 3루수 이대호가 1루에 악송구, 2루주자 최정이 홈인.
이대호 ‘씁쓸하구만~’ [SK : 롯데]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 4회말 SK 공격 무사1,2루에서 7번 박경완의 번트를 1루에 악송구한 롯데 3루수 이대호가 씁쓸한 표정을 짓고 있다.
임훈 3루타! [SK : 롯데]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 4회말 SK 공격 1사3루에서 우중간 3루타를 때린 SK 9번 임훈이 3루에 세이프되고 있다. 롯데 3루수는 이대호.
임훈 세이프! [SK : 롯데]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 4회말 SK 공격 1사3루에서 우중간 3루타를 때린 SK 9번 임훈이 3루에 세이프되고 있다. 롯데 3루수는 이대호.
박종윤 연타석 홈런! [SK : 롯데]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 5회초 롯데 공격 1사에서 롯데 7번 박종윤이 2회초의 2점 홈런에 이어 우월1점 홈런을 터뜨리고 3루를 돌아 홈으로 향하고 있다.
잘 했어 박종윤! [SK : 롯데]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 5회초 롯데 공격 1사에서 롯데 7번 박종윤이 2회초의 2점 홈런에 이어 우월1점 홈런을 터뜨리고 동료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안방마님의 활약 [SK : 롯데]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 5회말 SK공격 1사 2,3루에서 박경완이 좌익수를 넘기는 2타점 2루타를 터뜨리고 있다.
보호구 부탁해요~ [SK : 롯데]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 5회말 SK공격 1사 2,3루에서 박경완이 좌익수를 넘기는 2타점 2루타를 터뜨리고 2루에 도착해 보호구를 김태균 코치에게 전달하고 있다.
나주환 들어왔다! [SK : 롯데]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 7회말 SK공격 1사 1,3루에서 3루주자 나주환이 9번 임훈의 번트 안타로 홈인한 후 1루를 바라보고 있다.
가르시아 홈런! [SK : 롯데]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 8회초 2사 1루에서 롯데 5번 가르시아가 우월2점 홈런을 터뜨리고 타구를 바라보고 있다.
사랑해요 가르시아! [SK : 롯데]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 8회초 2사 1루에서 롯데 5번 가르시아가 우월2점 홈런을 터뜨리고 타구를 바라보고 있다.
팬들에게 인사 [SK : 롯데]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 8회초 2사 1루에서 롯데 5번 가르시아가 우월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인한 후 환호하는 팬들 앞에서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홈 승리가 제 맛! [SK : 롯데]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에서 9-7로 승리한 SK선수들이 손을 마주치며 승리를 축하하고 있다.
김성근 감독 인사 [SK : 롯데]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에서 9-7로 승리한 SK 김성근 감독이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비 뚫고 이겼다! [SK : 롯데]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에서 9-7로 승리한 SK 김성근 감독이 박경완과 악수하고 있다.
같은 포즈 다른 투구? [LG : 한화]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서 LG 선발 심수창(사진 왼쪽)과 한화 선발 유원상이 역투하고 있다. 이 날 한화는 LG를 5대 0으로 이겼다.
이대수 불방망이 [LG : 한화]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서 한화의 이대수가 2회초 1사 상황에서 1타점짜리 3루타를 치고 있다.
날고싶은 이대수 [LG : 한화]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서 한화의 이대수가 2회초 1사 상황에서 1타점짜리 3루타를 친 뒤 3루에 안착하고 있다.
이희근 안타! [LG : 한화]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서 한화의 2회초 1사 주자 3루 상황에서 타석에 선 이희근이 1타점짜리 안타를 치고 있다.
나 들어왔어~ [LG : 한화]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서 한화의 2회초 1사 상황에서 타선에 선 이희근의 안타로 홈을 밟은 3루주자 이대수가 동료들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LG 마운드 빨간불 [LG : 한화]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서 4실점한 LG 선발 심수창과 조인성을 비롯한 내야 수비진들이 대책회의를 하고 있다.
심수창 ‘안풀리네’ [LG : 한화]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서 4실점한 LG 선발 심수창이 이를 악물고 더그아웃을 바라보고 있다.
신정락 ‘내가 살린다!’ [LG : 한화]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서 LG의 중간계투 신정락이 4회초 역투하고 있다.
잘 하고 있어! [LG : 한화]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서 한화의 선발 유원상과 내야진이 6회말 LG의 1사 1,3루 찬스를 유격수인 이대수의 호수비로 저지시킨 뒤 서로를 격려하며 더그아웃으로 돌아가고 있다.
오랜만의 더블플레이 [LG : 한화]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서 한화의 7회초 1사 1루 상황에서 한화 전근표의 내야땅볼을 LG 유격수 오지환이 처리해 주자 추승우를 아웃시킨 뒤 더블플레이를 위해 1루로 공을 던지고 있다.
아쉬운 이대수 [LG : 한화]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서 한화의 이대수가 6회초 2사 만루 찬스에서 삼진 아웃된 뒤 아쉬워하고 있다.
내 얘기를 들어봐! [LG : 한화]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서 한화의 이대수가 6회초 2사 만루 찬스에서 삼진 아웃되자 한대화 감독이 주심에게 어필하고 있다.
나 너무 아파~ [LG : 한화]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서 7회초 타석에 나선 한화의 추승우가 상대 투수 김기표가 던진 공을 몸에 맞고 있다.
유원상 생애 첫 완봉승 [LG : 한화]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서 한화의 선발 유원상이 생애 첫 완봉승을 확정지은 뒤 포수 이희근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기분 좋은 유원상 [LG : 한화]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서 한화의 선발 유원상이 생애 첫 완봉승을 확정지은 뒤 동료선수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웃음이 절로나네~ [LG : 한화]
23일 오후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LG와 한화의 경기에서 생애 첫 완봉승을 거둔 한화 유원상이 경기를 마친 뒤 웃고 있다.
추승우 도루 실패 [LG : 한화]
23일 오후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LG와 한화의 경기 4회초 무사 한화의 공격에서 한화 추승우가 2루로 도루하려다 실패하고 있다.
  • 폭우 특명 ‘그라운드를 보호하라!’
    • 입력 2010-04-23 22:14:05
    • 수정2010-04-23 22:56:05
    포토뉴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가 폭우로 3회초에 중단돼자 구단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덮고 있다. 이 날 SK는 롯데를 9대 7로 이겼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