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봄 저온 현상…양식업 ‘비상’
입력 2010.04.28 (08:22) 수정 2010.04.28 (08:5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동해안 지역이 4개월째 저온 현상을 보이면서 양식업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양식 어류들이 사료를 먹지 않아 발육이 느려진데다 질병에 걸릴 가능성도 높아졌기 때문입니다.

윤나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북 포항의 한 넙치 양식장입니다.

넙치 수백 마리에게 사료를 넣어주지만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습니다.

15개월 된 넙치 한 마리의 평균 무게는 1100g 정도지만 올해는 800g에도 미치지 못합니다.

최근 동해안 지역의 저온 현상이 4개월째 계속되면서 물 온도에 민감한 넙치들이 사료를 제대로 먹지 않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허양(넙치 양식업자) : " 요즘 바다 수온이 너무 낮아져서 고기들이 제대로 자리지를 않는다. 양식 하는 입장에서 참 많이 답답하다."

실제로 수온을 측정해본 결과 12.5도 안팎. 평년보다 3도 정도 낮습니다.

저온 현상으로 어류가 제대로 자라지 못해 출하 시기도 2-3개월 정도 늦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로 인해 양식 생산비도 평균 20% 이상 높아질 것으로 예상돼 어민들의 근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인터뷰>허필중(어업기술센터 영덕지소장) : " 저온 현상은 2-30 년만에 처음, 자연재해에 대응할 뾰족한 대책마저 없어..."

이례적인 저온현상이 계속될 경우 저온성 비브리오 등 질병이 발생할 가능성도 높아진다고 전문가들은 우려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나경입니다.
  • 올봄 저온 현상…양식업 ‘비상’
    • 입력 2010-04-28 08:22:09
    • 수정2010-04-28 08:51:58
    뉴스광장
<앵커 멘트>

최근 동해안 지역이 4개월째 저온 현상을 보이면서 양식업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양식 어류들이 사료를 먹지 않아 발육이 느려진데다 질병에 걸릴 가능성도 높아졌기 때문입니다.

윤나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북 포항의 한 넙치 양식장입니다.

넙치 수백 마리에게 사료를 넣어주지만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습니다.

15개월 된 넙치 한 마리의 평균 무게는 1100g 정도지만 올해는 800g에도 미치지 못합니다.

최근 동해안 지역의 저온 현상이 4개월째 계속되면서 물 온도에 민감한 넙치들이 사료를 제대로 먹지 않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허양(넙치 양식업자) : " 요즘 바다 수온이 너무 낮아져서 고기들이 제대로 자리지를 않는다. 양식 하는 입장에서 참 많이 답답하다."

실제로 수온을 측정해본 결과 12.5도 안팎. 평년보다 3도 정도 낮습니다.

저온 현상으로 어류가 제대로 자라지 못해 출하 시기도 2-3개월 정도 늦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로 인해 양식 생산비도 평균 20% 이상 높아질 것으로 예상돼 어민들의 근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인터뷰>허필중(어업기술센터 영덕지소장) : " 저온 현상은 2-30 년만에 처음, 자연재해에 대응할 뾰족한 대책마저 없어..."

이례적인 저온현상이 계속될 경우 저온성 비브리오 등 질병이 발생할 가능성도 높아진다고 전문가들은 우려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나경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