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김정일 위원장, 방중 첫날 다롄에서 숙박
입력 2010.05.04 (06:13) 국제
4년 만에 중국을 전격 방문한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어제 첫 행선지인 다롄에서 항만 시설 등을 둘러본 뒤 다롄에서 하룻밤을 묵었습니다.

김정일 위원장은 어젯밤 다롄의 해변 휴양지의 국빈관에서 중국의 리커창 부총리가 주재한 것으로 알려진 환영만찬에 참석한 뒤 숙소인 다롄 '푸리화 호텔'로 들어가는 모습이 KBS 카메라에 포착됐습니다.

김 위원장은 경호원들에 둘러싸여 호텔 안으로 들어갔으며, 왼발을 심하게 절어 뇌졸중 후유증에서 완전히 회복되지 않은 모습이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에 앞서 어제 낮에는 다롄의 자동차 공장과 항만 시설을 시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위원장은 오늘 특별열차 편으로 다롄을 떠나 선양을 거쳐 베이징으로 향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北 김정일 위원장, 방중 첫날 다롄에서 숙박
    • 입력 2010-05-04 06:13:58
    국제
4년 만에 중국을 전격 방문한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어제 첫 행선지인 다롄에서 항만 시설 등을 둘러본 뒤 다롄에서 하룻밤을 묵었습니다.

김정일 위원장은 어젯밤 다롄의 해변 휴양지의 국빈관에서 중국의 리커창 부총리가 주재한 것으로 알려진 환영만찬에 참석한 뒤 숙소인 다롄 '푸리화 호텔'로 들어가는 모습이 KBS 카메라에 포착됐습니다.

김 위원장은 경호원들에 둘러싸여 호텔 안으로 들어갔으며, 왼발을 심하게 절어 뇌졸중 후유증에서 완전히 회복되지 않은 모습이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에 앞서 어제 낮에는 다롄의 자동차 공장과 항만 시설을 시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위원장은 오늘 특별열차 편으로 다롄을 떠나 선양을 거쳐 베이징으로 향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