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언론, 김위원장 방중 일제히 보도
입력 2010.05.04 (07:00) 국제
일본의 언론들이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중국 방문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였습니다.

김위원장의 방중 목적은 6자회담 복귀와 경제원조 그리고 한국 천안함 침몰에 대한 설명일 것이라고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요미우리 신문은 1면 머리기사로 김 위원장의 방중은 4,5일 일정이 될 것이라며 후진타오 주석 등 중국지도자와 회담 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대규모의 경제원조를 구하고 6자회담 복귀에 관해 전향적인 자세를 보일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한국 천안함 침몰사건을 둘러싸고 북한의 관여를 부인하고 중국 측의 이해를 구할 가능성도 크다고 내다봤습니다.

아사히신문은 김일성 주석 생일 100년을 맞는 2012년을 염두에 둔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2012년에 "강성대국의 문을 열자" 고 국민에게 약속했지만 국제사회의 제재와 경제개혁 실패 등으로 목표달성이 어려워졌기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삼남 김정은에게로의 권력이행에 대해 중국 측의 이해와 협력을 구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 日 언론, 김위원장 방중 일제히 보도
    • 입력 2010-05-04 07:00:58
    국제
일본의 언론들이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중국 방문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였습니다.

김위원장의 방중 목적은 6자회담 복귀와 경제원조 그리고 한국 천안함 침몰에 대한 설명일 것이라고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요미우리 신문은 1면 머리기사로 김 위원장의 방중은 4,5일 일정이 될 것이라며 후진타오 주석 등 중국지도자와 회담 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대규모의 경제원조를 구하고 6자회담 복귀에 관해 전향적인 자세를 보일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한국 천안함 침몰사건을 둘러싸고 북한의 관여를 부인하고 중국 측의 이해를 구할 가능성도 크다고 내다봤습니다.

아사히신문은 김일성 주석 생일 100년을 맞는 2012년을 염두에 둔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2012년에 "강성대국의 문을 열자" 고 국민에게 약속했지만 국제사회의 제재와 경제개혁 실패 등으로 목표달성이 어려워졌기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삼남 김정은에게로의 권력이행에 대해 중국 측의 이해와 협력을 구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