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품질 기준’ 없는 상토…모내기 위기
입력 2010.05.04 (07:0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모내기철을 앞둔 농촌에서는 모가 잘 자라도록 상토를 많이 사용하고 있지만 품질 문제로 시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일부 농가에서는 피해가 발생해 모내기를 포기할 처지에 놓였습니다.

무엇이 문제인지 김진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파란 모종이 촘촘히 자라야 할 모판에 검고 흰 곰팡이가 군데군데 피어있습니다.

모가 한 뿌리도 자라지 못하고 비어있는 모판도 절반 이상입니다.

농민은 모가 잘 자라도록 쓴 모판의 상토가 나빠 빚어진 일이라고 주장합니다.

<인터뷰> 강병호(농민) : "이런 일이 한 번도 없었거든요. 다 버려야죠 이거. 이 한두 판 갖고 모내기하겠어요?"

상토 제조 업체는, 계속된 저온 현상에 물 조절을 제대로 못해 습해를 입은 것이라고 맞섭니다.

<녹취> 상토 제조업체 : "예년보다 적게 관수를 해달라고 제가 3번 정도 당부를 드렸거든요. 근데 그분은 교육을 참석을 안 하시고 그래서 그렇게 과오를 범하신 거거든요."

지자체마다 수년 전부터 고령화된 농촌의 일손을 돕고 영농비 부담을 줄이겠다며 벼 육모용 상토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현재 이 상토 품질의 기준은 전혀 마련돼있지 않습니다.

농촌진흥청이 올해부터 벼 못자리용 상토의 기준을 만들어 권장하고 있지만 관련법이 없어 있으나마나입니다.

<녹취> 농촌진흥청 담당 사무관 : "토양 산도, 암모니아 대 질소 함량이라든가…. (성분이) 회사마다 다르기 때문에 이런 규정을 보증을 할 필요가 있는 거죠."

농촌지역에 유통되는 상토 시장 규모는 연간 3천억 원, 상토 품질을 표준화하기 위한 법안 마련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김진희입니다.
  • ‘품질 기준’ 없는 상토…모내기 위기
    • 입력 2010-05-04 07:02:5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모내기철을 앞둔 농촌에서는 모가 잘 자라도록 상토를 많이 사용하고 있지만 품질 문제로 시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일부 농가에서는 피해가 발생해 모내기를 포기할 처지에 놓였습니다.

무엇이 문제인지 김진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파란 모종이 촘촘히 자라야 할 모판에 검고 흰 곰팡이가 군데군데 피어있습니다.

모가 한 뿌리도 자라지 못하고 비어있는 모판도 절반 이상입니다.

농민은 모가 잘 자라도록 쓴 모판의 상토가 나빠 빚어진 일이라고 주장합니다.

<인터뷰> 강병호(농민) : "이런 일이 한 번도 없었거든요. 다 버려야죠 이거. 이 한두 판 갖고 모내기하겠어요?"

상토 제조 업체는, 계속된 저온 현상에 물 조절을 제대로 못해 습해를 입은 것이라고 맞섭니다.

<녹취> 상토 제조업체 : "예년보다 적게 관수를 해달라고 제가 3번 정도 당부를 드렸거든요. 근데 그분은 교육을 참석을 안 하시고 그래서 그렇게 과오를 범하신 거거든요."

지자체마다 수년 전부터 고령화된 농촌의 일손을 돕고 영농비 부담을 줄이겠다며 벼 육모용 상토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현재 이 상토 품질의 기준은 전혀 마련돼있지 않습니다.

농촌진흥청이 올해부터 벼 못자리용 상토의 기준을 만들어 권장하고 있지만 관련법이 없어 있으나마나입니다.

<녹취> 농촌진흥청 담당 사무관 : "토양 산도, 암모니아 대 질소 함량이라든가…. (성분이) 회사마다 다르기 때문에 이런 규정을 보증을 할 필요가 있는 거죠."

농촌지역에 유통되는 상토 시장 규모는 연간 3천억 원, 상토 품질을 표준화하기 위한 법안 마련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김진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