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분기 여행수지 악화폭 사상 최대
입력 2010.05.04 (07:5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1분기 여행수지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큰 폭으로 나빠졌습니다.

올해 연간으로는 여행수지 적자폭이 110억 달러를 넘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경상수지도 크게 악화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습니다.

서영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적이는 사람들로 발디딜 곳 없는 인천공항 출국장, 평일 오후지만 해외여행을 떠나려는 사람들로 가득합니다.

<인터뷰> 최은자(서울시 은평구 신사동 : "경기도 좋아지는 것 같고 해서 이렇게 처음으로 가족과 함께 해외여행 가려고 나왔어요"

<인터뷰> 류신명(대구시 신암2동) : "친목 계모임이 있어서 오랜만에 해외여행을 가게 됐습니다."

실제로 법무부가 집계한 1분기 출국자 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1%나 늘었습니다.

해외여행객이 급증하면서 1분기 여행수지는 19억 9천만달러 적자를 기록했지만 전년 같은 분기와 비교한 여행수지 악화 폭은 25억 천만 달러로 사상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1분기에 큰 폭으로 늘어난 여행수지 적자 규모는 앞으로 더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여행수지가 악화되는 가장 큰 원인은 환율하락, 지난해 1분기 1415원이었던 1달러 값이 올해 1분기에는 1144원으로 20% 이상 떨어지면서 해외여행 비용도 그만큼 덜 들기 때문입니다.

<인터뷰>조일상(하나투어 홍보팀) : "2분기에는 1분기 이상으로 여행객이 늘어 최호황이었던 2008년 수준에 달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올 한해 여행수지 예상 적자폭은 역대 3번째로 많은 110억 달러 선, 여행수지 악화가 올해 정부의 경상수지 흑자 목표액 150억 달러 달성에 큰 걸림돌이 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영민입니다.
  • 1분기 여행수지 악화폭 사상 최대
    • 입력 2010-05-04 07:54:55
    뉴스광장
<앵커 멘트>

1분기 여행수지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큰 폭으로 나빠졌습니다.

올해 연간으로는 여행수지 적자폭이 110억 달러를 넘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경상수지도 크게 악화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습니다.

서영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적이는 사람들로 발디딜 곳 없는 인천공항 출국장, 평일 오후지만 해외여행을 떠나려는 사람들로 가득합니다.

<인터뷰> 최은자(서울시 은평구 신사동 : "경기도 좋아지는 것 같고 해서 이렇게 처음으로 가족과 함께 해외여행 가려고 나왔어요"

<인터뷰> 류신명(대구시 신암2동) : "친목 계모임이 있어서 오랜만에 해외여행을 가게 됐습니다."

실제로 법무부가 집계한 1분기 출국자 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1%나 늘었습니다.

해외여행객이 급증하면서 1분기 여행수지는 19억 9천만달러 적자를 기록했지만 전년 같은 분기와 비교한 여행수지 악화 폭은 25억 천만 달러로 사상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1분기에 큰 폭으로 늘어난 여행수지 적자 규모는 앞으로 더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여행수지가 악화되는 가장 큰 원인은 환율하락, 지난해 1분기 1415원이었던 1달러 값이 올해 1분기에는 1144원으로 20% 이상 떨어지면서 해외여행 비용도 그만큼 덜 들기 때문입니다.

<인터뷰>조일상(하나투어 홍보팀) : "2분기에는 1분기 이상으로 여행객이 늘어 최호황이었던 2008년 수준에 달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올 한해 여행수지 예상 적자폭은 역대 3번째로 많은 110억 달러 선, 여행수지 악화가 올해 정부의 경상수지 흑자 목표액 150억 달러 달성에 큰 걸림돌이 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영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