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오은선 히말라야 14좌 완등 도전
외신들, ‘오은선 14좌 완등했다’ 인정
입력 2010.05.04 (10:09) 수정 2010.05.04 (10:19) 연합뉴스
 "히말라야 8천m급 14좌를 처음으로 완등한 여성이 무사히 돌아왔다."



AP통신은 오은선(44.블랙야크) 대장이 3일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 도착한 소식을 이렇게 전하며 오 대장이 14좌 완등을 마친 최초의 여성 산악인이라는 사실을 명확히 밝혔다.



AP는 오 대장이 지난달 27일 14좌의 마지막인 안나푸르나에 오르며 1997년 가셔브롬Ⅱ봉에서 시작한 14좌 등정을 모두 마쳤다고 보도했다.



AP는 "최근 몇 년 동안 너무 힘들었다"면서 "3~4년 정도 등산을 쉬면서 휴식을 취한 뒤 앞으로 할 일을 정하겠다"는 오 대장의 말을 전했다.



AP는 14좌 완등 경쟁자였던 에두르네 파사반(36.스페인)이 최근 오 대장의 칸첸중가 등정에 의혹을 제기하면서 14좌 완등에 대한 논쟁이 일고 있지만 네팔 정부와 네팔 등산 협회도 오 대장이 칸첸중가에 올랐다는 사실을 인정했다고 덧붙였다.



AFP통신은 오 대장이 칸첸중가 의혹을 반박했다는 데 보다 비중을 두고 보도했다.



오 대장은 "칸첸중가 정상에 오른 것을 KBS 방송이 찍은 비디오가 있다"며 "파사반은 셰르파 몇 명이 '내가 정상에 오르지 못했다'고 말했다고 주장했지만 그들의 이름을 밝히지 않고 있다"고 역공했다.



그러나 그동안 파사반의 주장을 일방적으로 전했던 AFP는 히말라야 고봉 등정의 최고 권위자인 엘리자베스 홀리 여사가 오 대장과 면담한 뒤 "오 대장과 파사반의 말이 완전히 달라 누가 맞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고 토를 달았다.
  • 외신들, ‘오은선 14좌 완등했다’ 인정
    • 입력 2010-05-04 10:09:31
    • 수정2010-05-04 10:19:56
    연합뉴스
 "히말라야 8천m급 14좌를 처음으로 완등한 여성이 무사히 돌아왔다."



AP통신은 오은선(44.블랙야크) 대장이 3일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 도착한 소식을 이렇게 전하며 오 대장이 14좌 완등을 마친 최초의 여성 산악인이라는 사실을 명확히 밝혔다.



AP는 오 대장이 지난달 27일 14좌의 마지막인 안나푸르나에 오르며 1997년 가셔브롬Ⅱ봉에서 시작한 14좌 등정을 모두 마쳤다고 보도했다.



AP는 "최근 몇 년 동안 너무 힘들었다"면서 "3~4년 정도 등산을 쉬면서 휴식을 취한 뒤 앞으로 할 일을 정하겠다"는 오 대장의 말을 전했다.



AP는 14좌 완등 경쟁자였던 에두르네 파사반(36.스페인)이 최근 오 대장의 칸첸중가 등정에 의혹을 제기하면서 14좌 완등에 대한 논쟁이 일고 있지만 네팔 정부와 네팔 등산 협회도 오 대장이 칸첸중가에 올랐다는 사실을 인정했다고 덧붙였다.



AFP통신은 오 대장이 칸첸중가 의혹을 반박했다는 데 보다 비중을 두고 보도했다.



오 대장은 "칸첸중가 정상에 오른 것을 KBS 방송이 찍은 비디오가 있다"며 "파사반은 셰르파 몇 명이 '내가 정상에 오르지 못했다'고 말했다고 주장했지만 그들의 이름을 밝히지 않고 있다"고 역공했다.



그러나 그동안 파사반의 주장을 일방적으로 전했던 AFP는 히말라야 고봉 등정의 최고 권위자인 엘리자베스 홀리 여사가 오 대장과 면담한 뒤 "오 대장과 파사반의 말이 완전히 달라 누가 맞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고 토를 달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