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활쓰레기로 무연탄보다 나은 연료 제조
입력 2010.05.04 (13:53) 수정 2010.05.04 (14:04) 사회
쓰레기를 이용해 발열량이 석탄 급에 이르는 고형연료를 만드는 시범 시설이 오늘 준공됐습니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가 만든 이 시설은 하루 200톤의 생활쓰레기를 이용해 66톤의 연료를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연료의 열량은 kg당 평균 5천에서 5천 200킬로칼로리에 이릅니다.

이는 kg당 발열량이 4천800에서 5천 킬로칼로리인 무연탄과 비슷하거나 더 높은 수준입니다.

이 시설은 환경부가 추진하는 폐자원과 바이오매스 에너지 대책의 일부로 건립됐습니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시범사업 결과를 분석한 뒤 가연성 폐기물 고형연료화 시설의 규모를 2천톤 규모로 늘리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 생활쓰레기로 무연탄보다 나은 연료 제조
    • 입력 2010-05-04 13:53:54
    • 수정2010-05-04 14:04:34
    사회
쓰레기를 이용해 발열량이 석탄 급에 이르는 고형연료를 만드는 시범 시설이 오늘 준공됐습니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가 만든 이 시설은 하루 200톤의 생활쓰레기를 이용해 66톤의 연료를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연료의 열량은 kg당 평균 5천에서 5천 200킬로칼로리에 이릅니다.

이는 kg당 발열량이 4천800에서 5천 킬로칼로리인 무연탄과 비슷하거나 더 높은 수준입니다.

이 시설은 환경부가 추진하는 폐자원과 바이오매스 에너지 대책의 일부로 건립됐습니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시범사업 결과를 분석한 뒤 가연성 폐기물 고형연료화 시설의 규모를 2천톤 규모로 늘리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