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친이계 “스폰서 의혹 특검, 공수처 설치”
입력 2010.05.04 (18:45) 정치
한나라당의 친이계 핵심인사들이 고위공직자 비리수사처 설치와 '검사 접대 의혹'에 대한 특검 도입 등 기존의 당 입장과 반대되는 주장을 해 논란이 예상됩니다.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 연구소장 진수희 의원은 오는 6일 연구소 주최로 '공직사회 비리척결' 토론회를 열어 공수처 설치의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입니다.

진 의원은 "고위공직자 비리수사를 검찰에 맡겨 놓으면 국민이 믿지 못한다"며 "검찰 등 권력기관과 국회의원, 고위공직자에 대해 독립된 기구에서 수사와 기소를 담당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지방선거기획위원장인 정두언 의원도 "당내 태스크포스를 만들어 검찰 개혁안을 논의하고, 검찰 권력 견제를 위한 공수처도 설치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정 의원은 또 "검사 접대 의혹에 대한 특검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공수처 설치는 노무현 정부 시절 여당이 강력하게 요구했지만 야당이었던 한나라당의 반대로 무산됐고, 한나라당은 지금까지 반대 입장을 유지해왔습니다.
  • 친이계 “스폰서 의혹 특검, 공수처 설치”
    • 입력 2010-05-04 18:45:46
    정치
한나라당의 친이계 핵심인사들이 고위공직자 비리수사처 설치와 '검사 접대 의혹'에 대한 특검 도입 등 기존의 당 입장과 반대되는 주장을 해 논란이 예상됩니다.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 연구소장 진수희 의원은 오는 6일 연구소 주최로 '공직사회 비리척결' 토론회를 열어 공수처 설치의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입니다.

진 의원은 "고위공직자 비리수사를 검찰에 맡겨 놓으면 국민이 믿지 못한다"며 "검찰 등 권력기관과 국회의원, 고위공직자에 대해 독립된 기구에서 수사와 기소를 담당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지방선거기획위원장인 정두언 의원도 "당내 태스크포스를 만들어 검찰 개혁안을 논의하고, 검찰 권력 견제를 위한 공수처도 설치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정 의원은 또 "검사 접대 의혹에 대한 특검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공수처 설치는 노무현 정부 시절 여당이 강력하게 요구했지만 야당이었던 한나라당의 반대로 무산됐고, 한나라당은 지금까지 반대 입장을 유지해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