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심에서 올레해요!
입력 2010.05.04 (20:37) 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제주 올레 길 같이 걷기 좋은 길들이 도심에도 속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굳이 멀리 가지 않아도 느림과 여유를 만끽할 수 있다 보니 도보꾼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해연기자입니다.



<리포트>



성곽을 따라 아늑한 길이 펼쳐집니다.



하루가 다르게 초록을 더해가는 나무를 벗삼아, 흩날리는 꽃잎을 따라 한걸음씩 내딛습니다.



서두를 필요도 빨리 갈 이유도 없습니다.



그저 길이 이끄는 대로 갈 뿐입니다.



<인터뷰> 최정임(서울시 답십리동) : "화통하게 좋은 공기 마시고 거닐고 친구랑 얘기 나누고 그러죠"



1968년 1.21사태 이후 폐쇄됐다 3년 전 다시 열린 길, 볼거리도 곳곳에 숨어 있습니다.



서울의 4대문 중 북쪽문이었던 숙정문.



1.21 사태 당시의 총알 흔적이 남아있습니다.



조선시대부터 가꿔 잘 보존된 소나무 숲은 도보꾼들을 넓은 그늘로 인도하고 성벽 너머로 펼쳐진 도심 풍경은 덤으로 얻는 선물입니다.



<인터뷰> 장동민(서울성곽 해설사) : "걷다 보면 남산과 관악산도 보이고 날씨 좋으면 북한산까지 다 보입니다."



아파트 사이에 난 실개천을 따라 걷고 또 걷고, 그러다 보면 어느새 야트막한 언덕길을 휘돌아나가게 됩니다.



총 길이 30여 킬로미터를 완주하는데 8시간이 걸리는 도심의 올레 길입니다.



<인터뷰> 정연수(서울시 잠실동) : "풀냄새 꽃냄새 자연의 냄새 이런 걸 도심의 이런 길이 생기면서 느끼게 되는 거죠."



이런 도보 여행길은 제주 ’올레’가 유명세를 타면서 도심에도 속속 개발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들고 나는 게 편한 것이 큰 장점입니다.



굳이 멀리 가지 않아도 일상 가까이에서 여유의 시간을 마주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김효선(도보 여행작가) : "어깨가 축 쳐져 있는 사람에게 말을 건네요. 제가 한번 신나게 걸어보시라고 권해요."



경쟁과 속도전에 지친 도시인들에게 도심의 알려지지 않은 올레길이 삶의 충전소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해연입니다.
  • 도심에서 올레해요!
    • 입력 2010-05-04 20:37:38
    뉴스타임
<앵커 멘트>



제주 올레 길 같이 걷기 좋은 길들이 도심에도 속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굳이 멀리 가지 않아도 느림과 여유를 만끽할 수 있다 보니 도보꾼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해연기자입니다.



<리포트>



성곽을 따라 아늑한 길이 펼쳐집니다.



하루가 다르게 초록을 더해가는 나무를 벗삼아, 흩날리는 꽃잎을 따라 한걸음씩 내딛습니다.



서두를 필요도 빨리 갈 이유도 없습니다.



그저 길이 이끄는 대로 갈 뿐입니다.



<인터뷰> 최정임(서울시 답십리동) : "화통하게 좋은 공기 마시고 거닐고 친구랑 얘기 나누고 그러죠"



1968년 1.21사태 이후 폐쇄됐다 3년 전 다시 열린 길, 볼거리도 곳곳에 숨어 있습니다.



서울의 4대문 중 북쪽문이었던 숙정문.



1.21 사태 당시의 총알 흔적이 남아있습니다.



조선시대부터 가꿔 잘 보존된 소나무 숲은 도보꾼들을 넓은 그늘로 인도하고 성벽 너머로 펼쳐진 도심 풍경은 덤으로 얻는 선물입니다.



<인터뷰> 장동민(서울성곽 해설사) : "걷다 보면 남산과 관악산도 보이고 날씨 좋으면 북한산까지 다 보입니다."



아파트 사이에 난 실개천을 따라 걷고 또 걷고, 그러다 보면 어느새 야트막한 언덕길을 휘돌아나가게 됩니다.



총 길이 30여 킬로미터를 완주하는데 8시간이 걸리는 도심의 올레 길입니다.



<인터뷰> 정연수(서울시 잠실동) : "풀냄새 꽃냄새 자연의 냄새 이런 걸 도심의 이런 길이 생기면서 느끼게 되는 거죠."



이런 도보 여행길은 제주 ’올레’가 유명세를 타면서 도심에도 속속 개발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들고 나는 게 편한 것이 큰 장점입니다.



굳이 멀리 가지 않아도 일상 가까이에서 여유의 시간을 마주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김효선(도보 여행작가) : "어깨가 축 쳐져 있는 사람에게 말을 건네요. 제가 한번 신나게 걸어보시라고 권해요."



경쟁과 속도전에 지친 도시인들에게 도심의 알려지지 않은 올레길이 삶의 충전소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해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