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견우직녀’ 공무원 커플 합친다
입력 2010.05.18 (06:32) 연합뉴스
정부, 맞벌이 공무원 인사교류 신청 접수

공무원 부부는 안정된 직장을 가진 장점이 있지만 서로 발령지가 다르면 이산가족 처지에 놓이면서 출산과 육아 등에 큰 어려움을 겪는다.

행정안전부는 18일 공무원 부부의 이러한 생활고를 덜어주고자 생활 근거지에서 함께 근무할 수 있도록 인사 교류를 하기로 했다.

행안부는 '부부의 날'인 21일부터 중앙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에 소속된 5급 이하 부부 공무원 중에서 전출입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행안부는 이를 통해 중앙정부 부처 간,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간 일대일 상호 전출입 인사교류를 할 방침이다.

지금까지 중앙정부와 지자체 간 인사교류는 많았지만, 맞벌이 부부 공무원을 위한 인사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행안부 관계자는 전했다.

행안부에 따르면 2008년을 기준으로 41만명의 공무원 부부가 공직에 있으며 이 중 5∼10%가 근무지 때문에 따로 떨어져 생활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전출입을 희망하는 공무원은 정부의 공직 인사교류 사이트인 '나라일터'에 직접 신청하면 된다.

이런 인사 교류가 공무원 부부가 생활 근거지에서 함께 거주하며 육아 및 보육 문제 등을 해결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행안부 관계자는 "부부 공무원이 떨어져 생활하면 육아문제 등이 어렵다. 공무원 부부를 위한 인사 교류는 최근 정부가 적극적으로 도입하는 가정친화적인 인사제도의 한 방편으로 저출산 문제 해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전망했다.
  • ‘견우직녀’ 공무원 커플 합친다
    • 입력 2010-05-18 06:32:51
    연합뉴스
정부, 맞벌이 공무원 인사교류 신청 접수

공무원 부부는 안정된 직장을 가진 장점이 있지만 서로 발령지가 다르면 이산가족 처지에 놓이면서 출산과 육아 등에 큰 어려움을 겪는다.

행정안전부는 18일 공무원 부부의 이러한 생활고를 덜어주고자 생활 근거지에서 함께 근무할 수 있도록 인사 교류를 하기로 했다.

행안부는 '부부의 날'인 21일부터 중앙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에 소속된 5급 이하 부부 공무원 중에서 전출입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행안부는 이를 통해 중앙정부 부처 간,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간 일대일 상호 전출입 인사교류를 할 방침이다.

지금까지 중앙정부와 지자체 간 인사교류는 많았지만, 맞벌이 부부 공무원을 위한 인사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행안부 관계자는 전했다.

행안부에 따르면 2008년을 기준으로 41만명의 공무원 부부가 공직에 있으며 이 중 5∼10%가 근무지 때문에 따로 떨어져 생활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전출입을 희망하는 공무원은 정부의 공직 인사교류 사이트인 '나라일터'에 직접 신청하면 된다.

이런 인사 교류가 공무원 부부가 생활 근거지에서 함께 거주하며 육아 및 보육 문제 등을 해결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행안부 관계자는 "부부 공무원이 떨어져 생활하면 육아문제 등이 어렵다. 공무원 부부를 위한 인사 교류는 최근 정부가 적극적으로 도입하는 가정친화적인 인사제도의 한 방편으로 저출산 문제 해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전망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