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0 남아공월드컵
클린턴, 美월드컵유치위 명예위원장
입력 2010.05.18 (08:52) 수정 2010.05.18 (10:25) 연합뉴스
 빌 클린턴(64) 전 미국 대통령이 미국 월드컵축구대회 유치위원회 명예위원장을 맡았다고 AP통신 등 외신들이 18일 보도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이날 뉴욕에서 열린 유치위원회 행사에 참석해 "앞으로 7개월간 많은 일을 해야 한다"고 각오를 다지며 "1994년 미국 월드컵 개막식 때 나는 미국에서 열리는 월드컵을 지켜본 최초의 대통령이었다. 그것은 매우 큰 영광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미국은 2018년 또는 2022년 월드컵 유치에 도전하고 있으며 오는 12월 두 대회의 개최지가 동시에 정해진다.



미국 외에 잉글랜드와 호주, 러시아, 벨기에-네덜란드, 스페인-포르투갈이 2018년과 2022년 대회 유치에 나섰고 한국과 일본, 카타르는 2022년 대회에만 유치 신청을 했다.
  • 클린턴, 美월드컵유치위 명예위원장
    • 입력 2010-05-18 08:52:27
    • 수정2010-05-18 10:25:59
    연합뉴스
 빌 클린턴(64) 전 미국 대통령이 미국 월드컵축구대회 유치위원회 명예위원장을 맡았다고 AP통신 등 외신들이 18일 보도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이날 뉴욕에서 열린 유치위원회 행사에 참석해 "앞으로 7개월간 많은 일을 해야 한다"고 각오를 다지며 "1994년 미국 월드컵 개막식 때 나는 미국에서 열리는 월드컵을 지켜본 최초의 대통령이었다. 그것은 매우 큰 영광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미국은 2018년 또는 2022년 월드컵 유치에 도전하고 있으며 오는 12월 두 대회의 개최지가 동시에 정해진다.



미국 외에 잉글랜드와 호주, 러시아, 벨기에-네덜란드, 스페인-포르투갈이 2018년과 2022년 대회 유치에 나섰고 한국과 일본, 카타르는 2022년 대회에만 유치 신청을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