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교육감
경북교육감 후보들, 불법선거 놓고 공방
입력 2010.05.18 (13:00) 연합뉴스
경북도교육감에 출마한 이영우 후보측의 선거사무소 개소식 참석자 불법 동원 혐의에 대한 수사와 관련, 상대 후보들이 이 후보의 해명과 경찰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며 공세에 나섰다.

김구석, 이동복 후보는 18일 공동 성명서를 통해 "이영우 후보측이 참석자 불법 동원과 교육공무원 개입이 의심되는 사건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는 현실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명확하고 솔직하게 해명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또 이들은 "이번 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이 후보는 불법 동원 선거에 대해 분명한 책임을 져야 한다. 특히 사정당국도 명확하고 신속한 조사를 통해 공명선거가 진행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영우 후보측은 "선거사무소 개소때 참석자 동원은 우리와 전혀 관련이 없고 경찰 조사에서도 그렇게 나온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의혹을 강력 부인했다.

이 후보측은 이어 "두 후보의 주장은 교육감 선거를 진흙탕 싸움으로 끌고 가려는 처사로 밖에 볼 수 없다."라고 반박한 뒤 "그런 주장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고 정책 선거로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 경북교육감 후보들, 불법선거 놓고 공방
    • 입력 2010-05-18 13:00:12
    연합뉴스
경북도교육감에 출마한 이영우 후보측의 선거사무소 개소식 참석자 불법 동원 혐의에 대한 수사와 관련, 상대 후보들이 이 후보의 해명과 경찰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며 공세에 나섰다.

김구석, 이동복 후보는 18일 공동 성명서를 통해 "이영우 후보측이 참석자 불법 동원과 교육공무원 개입이 의심되는 사건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는 현실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명확하고 솔직하게 해명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또 이들은 "이번 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이 후보는 불법 동원 선거에 대해 분명한 책임을 져야 한다. 특히 사정당국도 명확하고 신속한 조사를 통해 공명선거가 진행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영우 후보측은 "선거사무소 개소때 참석자 동원은 우리와 전혀 관련이 없고 경찰 조사에서도 그렇게 나온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의혹을 강력 부인했다.

이 후보측은 이어 "두 후보의 주장은 교육감 선거를 진흙탕 싸움으로 끌고 가려는 처사로 밖에 볼 수 없다."라고 반박한 뒤 "그런 주장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고 정책 선거로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