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릉 단오제 ‘신주빚기’ 봉행
입력 2010.05.18 (13:58) 수정 2010.05.18 (14:00) 포토뉴스
강릉 단오제 신주빚기 봉행

유네스코의 인류 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이며 천 년 축제인 강릉 단오제(중요무형문화재 제13호)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신주(神酒)빚기 행사가 18일 옛 관아인 칠사당에서 열렸다. 제관들이 강릉시 김덕래 시장권한대행으로부터 술을 빚는 데 쓰일 쌀과 누룩, 솔잎을 전달받은 후 술을 빚을 칠사당으로 이동하고 있다.

강릉 단오제 신주빚기 봉행
유네스코의 인류 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이며 천 년 축제인 강릉 단오제(중요무형문화재 제13호)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신주(神酒)빚기 행사가 18일 옛 관아인 칠사당에서 열렸다. 제관들이 강릉시 김덕래 시장권한대행으로부터 술을 빚는 데 쓰일 쌀과 누룩, 솔잎을 전달받은 후 술을 빚을 칠사당으로 이동하고 있다.
“부정타지 않게”…강릉 단오제 신주빚기
유네스코의 인류 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이며 천 년 축제인 강릉 단오제(중요무형문화재 제13호)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신주(神酒)빚기 행사가 18일 옛 관아인 칠사당에서 열렸다. 제관들이 부정을 막기 위해 입에 한지를 문 채 술을 빚고 있다.
“부정타지 않게”…강릉 단오제 신주빚기
유네스코의 인류 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이며 천 년 축제인 강릉 단오제(중요무형문화재 제13호)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신주(神酒)빚기 행사가 18일 옛 관아인 칠사당에서 열렸다. 제관들이 부정을 막기 위해 입에 한지를 문 채 술을 빚고 있다.
“부정타지 않게”…강릉 단오제 신주빚기
유네스코의 인류 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이며 천 년 축제인 강릉 단오제(중요무형문화재 제13호)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신주(神酒)빚기 행사가 18일 옛 관아인 칠사당에서 열렸다. 제관들이 부정을 막기 위해 입에 한지를 문 채 술을 빚고 있다.
“부정타지 않게”…강릉 단오제 신주빚기
유네스코의 인류 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이며 천 년 축제인 강릉 단오제(중요무형문화재 제13호)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신주(神酒)빚기 행사가 18일 옛 관아인 칠사당에서 열렸다. 제관들이 술을 빚기에 앞서 무녀가 부정을 막기 위한 굿을 하고 있다.
“부정타지 않게”…강릉 단오제 신주빚기
유네스코의 인류 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이며 천 년 축제인 강릉 단오제(중요무형문화재 제13호)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신주(神酒)빚기 행사가 18일 옛 관아인 칠사당에서 열렸다. 제관들이 술을 빚을 항아리를 소독하고 있다.
“부정타지 않게”…강릉 단오제 신주빚기
유네스코의 인류 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이며 천 년 축제인 강릉 단오제(중요무형문화재 제13호)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신주(神酒)빚기 행사가 18일 옛 관아인 칠사당에서 열렸다. 제관들이 강릉시 김덕래(맨 왼쪽) 시장권한대행으로부터 술을 빚는 데 쓰일 쌀과 누룩, 솔잎을 전달받고 있다.
  • 강릉 단오제 ‘신주빚기’ 봉행
    • 입력 2010-05-18 13:58:10
    • 수정2010-05-18 14:00:59
    포토뉴스

유네스코의 인류 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이며 천 년 축제인 강릉 단오제(중요무형문화재 제13호)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신주(神酒)빚기 행사가 18일 옛 관아인 칠사당에서 열렸다. 제관들이 강릉시 김덕래 시장권한대행으로부터 술을 빚는 데 쓰일 쌀과 누룩, 솔잎을 전달받은 후 술을 빚을 칠사당으로 이동하고 있다.

유네스코의 인류 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이며 천 년 축제인 강릉 단오제(중요무형문화재 제13호)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신주(神酒)빚기 행사가 18일 옛 관아인 칠사당에서 열렸다. 제관들이 강릉시 김덕래 시장권한대행으로부터 술을 빚는 데 쓰일 쌀과 누룩, 솔잎을 전달받은 후 술을 빚을 칠사당으로 이동하고 있다.

유네스코의 인류 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이며 천 년 축제인 강릉 단오제(중요무형문화재 제13호)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신주(神酒)빚기 행사가 18일 옛 관아인 칠사당에서 열렸다. 제관들이 강릉시 김덕래 시장권한대행으로부터 술을 빚는 데 쓰일 쌀과 누룩, 솔잎을 전달받은 후 술을 빚을 칠사당으로 이동하고 있다.

유네스코의 인류 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이며 천 년 축제인 강릉 단오제(중요무형문화재 제13호)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신주(神酒)빚기 행사가 18일 옛 관아인 칠사당에서 열렸다. 제관들이 강릉시 김덕래 시장권한대행으로부터 술을 빚는 데 쓰일 쌀과 누룩, 솔잎을 전달받은 후 술을 빚을 칠사당으로 이동하고 있다.

유네스코의 인류 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이며 천 년 축제인 강릉 단오제(중요무형문화재 제13호)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신주(神酒)빚기 행사가 18일 옛 관아인 칠사당에서 열렸다. 제관들이 강릉시 김덕래 시장권한대행으로부터 술을 빚는 데 쓰일 쌀과 누룩, 솔잎을 전달받은 후 술을 빚을 칠사당으로 이동하고 있다.

유네스코의 인류 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이며 천 년 축제인 강릉 단오제(중요무형문화재 제13호)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신주(神酒)빚기 행사가 18일 옛 관아인 칠사당에서 열렸다. 제관들이 강릉시 김덕래 시장권한대행으로부터 술을 빚는 데 쓰일 쌀과 누룩, 솔잎을 전달받은 후 술을 빚을 칠사당으로 이동하고 있다.

유네스코의 인류 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이며 천 년 축제인 강릉 단오제(중요무형문화재 제13호)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신주(神酒)빚기 행사가 18일 옛 관아인 칠사당에서 열렸다. 제관들이 강릉시 김덕래 시장권한대행으로부터 술을 빚는 데 쓰일 쌀과 누룩, 솔잎을 전달받은 후 술을 빚을 칠사당으로 이동하고 있다.

유네스코의 인류 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이며 천 년 축제인 강릉 단오제(중요무형문화재 제13호)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신주(神酒)빚기 행사가 18일 옛 관아인 칠사당에서 열렸다. 제관들이 강릉시 김덕래 시장권한대행으로부터 술을 빚는 데 쓰일 쌀과 누룩, 솔잎을 전달받은 후 술을 빚을 칠사당으로 이동하고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