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18 민주화운동 30주년 기념식…일부 마찰
입력 2010.05.18 (22:1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5.18 광주 민주화운동 30주년 기념식이 열렸습니다.

일부 5월 단체들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이 본 행사에서 제외된데 반발해 따로 기념식을 치렀습니다.

박상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참배객들이 굵은 비를 맞으며 5월 영령 앞에 한 송이 국화꽃을 바칩니다.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는 추모 공연에 이어 진혼곡이 울려 퍼지자 추모 분위기가 고조됩니다.

오늘 기념식에는 유가족과 정운찬 총리를 비롯한 참배객 2천여 명이 찾아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했습니다.

<인터뷰>정운찬 (총리) : "5.18 민주화 운동의 정신은 오늘날 우리에게 화해와 관용의 정신을 일깨워주며 민주주의의 실현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한편, 일부 5월 단체 대표들은 '임을 위한 행진곡' 연주가 본 행사에서 제외된데 항의해 기념식에 불참했습니다.

5.18 기념행사 위원회는 옛 묘역에서 별도의 기념식을 치렀고 5월 단체 회원 수백 명이 구 묘역 기념식장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인터뷰>5.18 유족회 : "30년 동안 불러온 그 노래가 뭐가 무서워서 못 부르게 하냐고 이건 아니야, 이건 아니야.."

이처럼 행사가 양쪽에서 치러지면서 5.18 유족 일부가 정부 주관 기념식장에 들어가려다 경찰과 마찰을 빚기도 했습니다.

서울광장에서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리는 등 5.18 30주년을 맞아 전국 각지에서 추모행사가 이어졌습니다

기념식에 이어 네팔의 인권 활동가 수실 파쿠렐씨가 네팔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한 공로를 인정받아 올해의 광주 인권상을 받았습니다.

KBS 뉴스 박상훈입니다.
  • 5·18 민주화운동 30주년 기념식…일부 마찰
    • 입력 2010-05-18 22:13:02
    뉴스 9
<앵커 멘트>

5.18 광주 민주화운동 30주년 기념식이 열렸습니다.

일부 5월 단체들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이 본 행사에서 제외된데 반발해 따로 기념식을 치렀습니다.

박상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참배객들이 굵은 비를 맞으며 5월 영령 앞에 한 송이 국화꽃을 바칩니다.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는 추모 공연에 이어 진혼곡이 울려 퍼지자 추모 분위기가 고조됩니다.

오늘 기념식에는 유가족과 정운찬 총리를 비롯한 참배객 2천여 명이 찾아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했습니다.

<인터뷰>정운찬 (총리) : "5.18 민주화 운동의 정신은 오늘날 우리에게 화해와 관용의 정신을 일깨워주며 민주주의의 실현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한편, 일부 5월 단체 대표들은 '임을 위한 행진곡' 연주가 본 행사에서 제외된데 항의해 기념식에 불참했습니다.

5.18 기념행사 위원회는 옛 묘역에서 별도의 기념식을 치렀고 5월 단체 회원 수백 명이 구 묘역 기념식장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인터뷰>5.18 유족회 : "30년 동안 불러온 그 노래가 뭐가 무서워서 못 부르게 하냐고 이건 아니야, 이건 아니야.."

이처럼 행사가 양쪽에서 치러지면서 5.18 유족 일부가 정부 주관 기념식장에 들어가려다 경찰과 마찰을 빚기도 했습니다.

서울광장에서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리는 등 5.18 30주년을 맞아 전국 각지에서 추모행사가 이어졌습니다

기념식에 이어 네팔의 인권 활동가 수실 파쿠렐씨가 네팔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한 공로를 인정받아 올해의 광주 인권상을 받았습니다.

KBS 뉴스 박상훈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