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분기 해외직접투자 제조업 ‘최고’
입력 2010.05.21 (07:05) 경제
올해 1분기 해외직접투자액이 가장 많았던 업종은 제조업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는 '2010년 1분기 해외직접투자 동향'을 발표하고 올해 1분기 해외직접투자액은 31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이 전체의 36%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다음이 광업, 전문ㆍ과학ㆍ기술서비스업, 도ㆍ소매업 등의 순이었습니다.

지역별로는 아시아가 제조업과 광업을 중심으로 투자액이 지난해보다 크게 증가해 40%로 1위를 차지했으며 북미와 유럽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우리나라의 국내총생산 대비 해외직접투자액 비중은 지난해 2.3% 수준이었습니다.
  • 1분기 해외직접투자 제조업 ‘최고’
    • 입력 2010-05-21 07:05:22
    경제
올해 1분기 해외직접투자액이 가장 많았던 업종은 제조업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는 '2010년 1분기 해외직접투자 동향'을 발표하고 올해 1분기 해외직접투자액은 31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이 전체의 36%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다음이 광업, 전문ㆍ과학ㆍ기술서비스업, 도ㆍ소매업 등의 순이었습니다.

지역별로는 아시아가 제조업과 광업을 중심으로 투자액이 지난해보다 크게 증가해 40%로 1위를 차지했으며 북미와 유럽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우리나라의 국내총생산 대비 해외직접투자액 비중은 지난해 2.3% 수준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