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버드대, 월스트리트 따르다 거액 손실”
입력 2010.05.21 (09:34) 수정 2010.05.21 (10:59) 국제
하버드, 다트머스 등 미국의 유명 대학들이 월스트리트의 영향력으로 위험도가 매우 높은 상품에 투자했다가 거액의 손실을 기록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0일 보도했습니다.

텔어스 연구소와 사회자선 센터가 하버드, 다트머스, MIT 등 6개 대학의 기부금 투자실태를 조사한 보고서에 따르면 하버드대의 학교재산은 투자실패로 인해 2009년 6월에 끝난 사업연도에 260억 달러로 30%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버드대를 비롯한 6개 학교의 투자실패로 각종 학교 건물 건설계획이 축소되거나 연기됐으며 앞으로 3년간 지역사회에 최소한 13억 5천만 달러의 경제자산 유출을 가져올 것이라고 이 보고서는 지적했습니다.

보고서는 학교재산 투자 모델은 실패했다고 단정짓고 과거에 학교에 이득을 안겨줬던 투자 모델이 이제 전면적으로 재검토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텔어스 연구소는 보스턴에 위치한 비영리 단체로 주요 대학 직원들의 이익을 대변하는 국제서비스직원노조로부터 일부 자금을 지원받아 이번 조사를 실시했습니다.
  • “하버드대, 월스트리트 따르다 거액 손실”
    • 입력 2010-05-21 09:34:54
    • 수정2010-05-21 10:59:55
    국제
하버드, 다트머스 등 미국의 유명 대학들이 월스트리트의 영향력으로 위험도가 매우 높은 상품에 투자했다가 거액의 손실을 기록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0일 보도했습니다.

텔어스 연구소와 사회자선 센터가 하버드, 다트머스, MIT 등 6개 대학의 기부금 투자실태를 조사한 보고서에 따르면 하버드대의 학교재산은 투자실패로 인해 2009년 6월에 끝난 사업연도에 260억 달러로 30%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버드대를 비롯한 6개 학교의 투자실패로 각종 학교 건물 건설계획이 축소되거나 연기됐으며 앞으로 3년간 지역사회에 최소한 13억 5천만 달러의 경제자산 유출을 가져올 것이라고 이 보고서는 지적했습니다.

보고서는 학교재산 투자 모델은 실패했다고 단정짓고 과거에 학교에 이득을 안겨줬던 투자 모델이 이제 전면적으로 재검토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텔어스 연구소는 보스턴에 위치한 비영리 단체로 주요 대학 직원들의 이익을 대변하는 국제서비스직원노조로부터 일부 자금을 지원받아 이번 조사를 실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