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용은, PGA 투어 첫 날 ‘이븐파 70타’
입력 2010.05.21 (10:49) 수정 2010.05.21 (11:00) 연합뉴스
양용은(38)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HP바이런넬슨 챔피언십 첫날타수를 잃지 않고 무난히 마쳤다.

양용은은 21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어빙의 포시즌스TPC(파70.7천166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더블보기 1개, 보기 1개를 버디 3개로 만회하며 이븐파 70타를 적어냈다.

마른 번개가 치고 바람이 심하게 불어 경기가 4시간 가량 중단되면서 대부분의 선수가 1라운드를 마치지 못한 가운데 양용은은 공동 선두 제이슨 데이(호주)와 조 듀런트(미국.이상 4언더파 66타)에 4타 뒤진 공동 38위에 자리했다.

10번홀에서 시작한 양용은은 14번홀(파4)에서 두번째 샷을 물에 빠뜨려 1벌타를 받고 네번째 샷만에 간신히 그린 위에 볼을 올리는 바람에 2타를 잃었다.

하지만 양용은은 18번홀(파4)에서 3m 버디 퍼트를 넣고 4번홀(파4)과 7번홀(파5)에서도 1타씩을 줄였다. 8번홀(파4)에서는 두번째 샷이 짧아 그린 위에 올리지 못한 것이 보기로 이어져 아쉬움을 남겼다.

함께 출전한 동갑내기 위창수(38.테일러메이드)의 성적은 좋지 못했다.

11번홀까지만 돈 위창수는 버디는 3개에 그치고 보기 5개를 쏟아내 하위권으로 처졌다.
  • 양용은, PGA 투어 첫 날 ‘이븐파 70타’
    • 입력 2010-05-21 10:49:11
    • 수정2010-05-21 11:00:13
    연합뉴스
양용은(38)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HP바이런넬슨 챔피언십 첫날타수를 잃지 않고 무난히 마쳤다.

양용은은 21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어빙의 포시즌스TPC(파70.7천166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더블보기 1개, 보기 1개를 버디 3개로 만회하며 이븐파 70타를 적어냈다.

마른 번개가 치고 바람이 심하게 불어 경기가 4시간 가량 중단되면서 대부분의 선수가 1라운드를 마치지 못한 가운데 양용은은 공동 선두 제이슨 데이(호주)와 조 듀런트(미국.이상 4언더파 66타)에 4타 뒤진 공동 38위에 자리했다.

10번홀에서 시작한 양용은은 14번홀(파4)에서 두번째 샷을 물에 빠뜨려 1벌타를 받고 네번째 샷만에 간신히 그린 위에 볼을 올리는 바람에 2타를 잃었다.

하지만 양용은은 18번홀(파4)에서 3m 버디 퍼트를 넣고 4번홀(파4)과 7번홀(파5)에서도 1타씩을 줄였다. 8번홀(파4)에서는 두번째 샷이 짧아 그린 위에 올리지 못한 것이 보기로 이어져 아쉬움을 남겼다.

함께 출전한 동갑내기 위창수(38.테일러메이드)의 성적은 좋지 못했다.

11번홀까지만 돈 위창수는 버디는 3개에 그치고 보기 5개를 쏟아내 하위권으로 처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