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교육감
충남교육감 후보들 자질시비 ‘비방전’
입력 2010.05.21 (16:52) 연합뉴스
전ㆍ현직 교육감의 양자 대결로 치러지는 충남도교육감 선거전이 후보간 자질시비 등 '비방전'으로 치닫고 있다.

21일 강복한 후보는 전날 지역 케이블방송 주최의 토론회에 김종성 후보가 불참한 데 대해 성명을 내고 "TV토론에 불참한 것은 충남도민의 알권리를 우롱한 처사로 후보자이길 포기한 김종성 후보는 즉각 사퇴하라."라고 주장했다.

그는 "선거전을 초등학교 반장선거 보다 못하게 하는 김후보에게 교육자의 한명으로써 안타까움을 넘어 동정심까지 생긴다."라고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강 후보는 김 후보의 선거법 위반과 불법, 탈법에 대한 제보가 끊이지 않고 있다면서 "조만간 금권, 관권 선거의 자료를 공개할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김종성 후보는 이에 대해 이날 홍성 등에서 열린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현 교육감을 흠집내기 위한 '교육감 협박사건'에 연루돼 경찰에 불구속 입건된 당사자가 충남교육을 책임지겠다고 나선 것은 도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김 후보는 "반성하고 자숙해도 모자랄 판에 남탓 만하는 한심한 사람이 교육감 후보로 나온 것은 교육계의 수치"라면서 "이런 후보와 방송토론을 하고 충남교육의 미래를 논한다는 것조차 부끄럽기 짝이없다."라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비리에 연루된 사람은 충남교육계에 발붙일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라고 충고하기도 했다.

한편 충남교육감 후보들은 '부처님 오신 날'이자 공식 선거운동 이틀 째인 이날 주요 사찰과 학교, 길거리 등에서 분주히 표밭을 갈았다.
  • 충남교육감 후보들 자질시비 ‘비방전’
    • 입력 2010-05-21 16:52:07
    연합뉴스
전ㆍ현직 교육감의 양자 대결로 치러지는 충남도교육감 선거전이 후보간 자질시비 등 '비방전'으로 치닫고 있다.

21일 강복한 후보는 전날 지역 케이블방송 주최의 토론회에 김종성 후보가 불참한 데 대해 성명을 내고 "TV토론에 불참한 것은 충남도민의 알권리를 우롱한 처사로 후보자이길 포기한 김종성 후보는 즉각 사퇴하라."라고 주장했다.

그는 "선거전을 초등학교 반장선거 보다 못하게 하는 김후보에게 교육자의 한명으로써 안타까움을 넘어 동정심까지 생긴다."라고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강 후보는 김 후보의 선거법 위반과 불법, 탈법에 대한 제보가 끊이지 않고 있다면서 "조만간 금권, 관권 선거의 자료를 공개할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김종성 후보는 이에 대해 이날 홍성 등에서 열린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현 교육감을 흠집내기 위한 '교육감 협박사건'에 연루돼 경찰에 불구속 입건된 당사자가 충남교육을 책임지겠다고 나선 것은 도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김 후보는 "반성하고 자숙해도 모자랄 판에 남탓 만하는 한심한 사람이 교육감 후보로 나온 것은 교육계의 수치"라면서 "이런 후보와 방송토론을 하고 충남교육의 미래를 논한다는 것조차 부끄럽기 짝이없다."라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비리에 연루된 사람은 충남교육계에 발붙일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라고 충고하기도 했다.

한편 충남교육감 후보들은 '부처님 오신 날'이자 공식 선거운동 이틀 째인 이날 주요 사찰과 학교, 길거리 등에서 분주히 표밭을 갈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