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충칭 前사법국장 2심서 사형 확정
입력 2010.05.21 (16:58) 국제
중국 충칭 고급인민법원이 폭력조직 비호와 뇌물수수 혐의로 1심에서 사형선고를 받은 원창 충칭시 전 사법국장의 항소를 기각했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로써 원 전 국장은 대법원격인 중국최고인민법원의 재가를 거쳐 사형 집행이나 집행유예가 최종 결정될 예정입니다.

원 전 국장은 지난 1996년부터 지난해까지 충칭시 공안국 부국장과 사법국장으로 있으면서 폭력조직을 비호한 대가로 모두 1,211만 위안의 뇌물을 받고 지난 2007년엔 음주상태에서 여대생을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 中충칭 前사법국장 2심서 사형 확정
    • 입력 2010-05-21 16:58:23
    국제
중국 충칭 고급인민법원이 폭력조직 비호와 뇌물수수 혐의로 1심에서 사형선고를 받은 원창 충칭시 전 사법국장의 항소를 기각했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로써 원 전 국장은 대법원격인 중국최고인민법원의 재가를 거쳐 사형 집행이나 집행유예가 최종 결정될 예정입니다.

원 전 국장은 지난 1996년부터 지난해까지 충칭시 공안국 부국장과 사법국장으로 있으면서 폭력조직을 비호한 대가로 모두 1,211만 위안의 뇌물을 받고 지난 2007년엔 음주상태에서 여대생을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