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울산 앞바다 실종 선박 사흘 만에 귀항
입력 2010.05.21 (21:26) 연합뉴스
안갯속에 표류...탑승 60대 선장 무사

울산 앞바다에서 조업 중 실종됐던 울산선적 자망어선 부광호(1.86t)가 실종 사흘 만인 21일 경북 울진 구산항으로 귀항했으며 혼자 이 배에 탔던 선장 김모(63)씨도 무사한 것으로 밝혀졌다.

울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께 부광호가 경북 울진 동쪽 13마일 해상에서 표류하다 인근에서 조업하던 한 어선이 발견해 항구로 예인했다.

부광호 선장 김씨는 지난 18일 오후 6시40분께 바다에서 아내에게 전화를 걸어 "안개 때문에 시야 확보가 잘 안 돼 항구로 돌아가려 한다. 오후 7시께 도착할 것이다."라고 한 뒤 연락이 끊겼다.

울산해경은 김씨가 짙은 안개 때문에 정박지인 울산 주전항으로 귀항하지 못하고 배에 기름마저 떨어져 바다에서 표류했던 것으로 보고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울산 앞바다 실종 선박 사흘 만에 귀항
    • 입력 2010-05-21 21:26:34
    연합뉴스
안갯속에 표류...탑승 60대 선장 무사

울산 앞바다에서 조업 중 실종됐던 울산선적 자망어선 부광호(1.86t)가 실종 사흘 만인 21일 경북 울진 구산항으로 귀항했으며 혼자 이 배에 탔던 선장 김모(63)씨도 무사한 것으로 밝혀졌다.

울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께 부광호가 경북 울진 동쪽 13마일 해상에서 표류하다 인근에서 조업하던 한 어선이 발견해 항구로 예인했다.

부광호 선장 김씨는 지난 18일 오후 6시40분께 바다에서 아내에게 전화를 걸어 "안개 때문에 시야 확보가 잘 안 돼 항구로 돌아가려 한다. 오후 7시께 도착할 것이다."라고 한 뒤 연락이 끊겼다.

울산해경은 김씨가 짙은 안개 때문에 정박지인 울산 주전항으로 귀항하지 못하고 배에 기름마저 떨어져 바다에서 표류했던 것으로 보고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