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조평통 “보복하면 남북관계 전면 폐쇄”
입력 2010.05.22 (07:50) 수정 2010.05.22 (07:5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국방위에 이어 조평통 명의의 성명을 내고, 대응과 보복이 나올 경우 남북관계를 전면 폐쇄하겠다고 위협했습니다.

북한은 또 평양 주재 해외 언론을 통해 거듭 자신들의 입장을 주장하는 등 외신을 상대로 한 언론 플레이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소현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한이 국방위 성명에 이어 조평통 성명을 통해 대남대응 방안을 보다 구체적으로 제시했습니다.

<녹취>조선중앙TV : " 오늘 이 시각부터 현 사태를 전쟁국면으로 간주하고 북남관계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들을 그에 맞게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이다."

정부가 대응, 보복 조치를 할 경우 남북관계의 전면폐쇄 남북 불가침합의 전면파기, 남북협력사업 전면철폐를 예고했습니다.

특히 북한은 평양 주재 APTN과 이틀 연속 인터뷰를 해 국제 사회를 겨냥한 언론 플레이를 주력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인터뷰>이정복(조평통 부서기국장) : " 남측 정부가 계속 대결의 길을 지속한다면 북남관계는 파국에 이를 것이다."

북한은 또 조평통 성명을 우리 정부의 국가안전보장회의가 시작되는 시점에 맞춰 내놓았습니다.

국방위 성명 발표에서 검열단 파견 통지, 조평통 성명 발표에 이르기까지, 우리 정부의 대응에 밀리지 않겠다는 의도가 엿보입니다.

정부 관계자는 조평통 성명 내용을 우려하고 있으며, 모든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유호열(고려대 북한학과 교수) : "기간을 주고 모두 철수하도록 명하는 금강산과 마찬가지로 재산을 몰수하는 그런 극단의 조치도 취할 수 있고..."

전쟁 국면이라는 주장과 달리 김정일 위원장은 지난 18일부터 나흘째, 함경북도 등 북부지역 산업시설 시찰을 이어가며 경제 살리기에 주력하는 모습을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소현정입니다.
  • 北 조평통 “보복하면 남북관계 전면 폐쇄”
    • 입력 2010-05-22 07:50:56
    • 수정2010-05-22 07:53:31
    뉴스광장
<앵커 멘트>

북한이 국방위에 이어 조평통 명의의 성명을 내고, 대응과 보복이 나올 경우 남북관계를 전면 폐쇄하겠다고 위협했습니다.

북한은 또 평양 주재 해외 언론을 통해 거듭 자신들의 입장을 주장하는 등 외신을 상대로 한 언론 플레이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소현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한이 국방위 성명에 이어 조평통 성명을 통해 대남대응 방안을 보다 구체적으로 제시했습니다.

<녹취>조선중앙TV : " 오늘 이 시각부터 현 사태를 전쟁국면으로 간주하고 북남관계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들을 그에 맞게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이다."

정부가 대응, 보복 조치를 할 경우 남북관계의 전면폐쇄 남북 불가침합의 전면파기, 남북협력사업 전면철폐를 예고했습니다.

특히 북한은 평양 주재 APTN과 이틀 연속 인터뷰를 해 국제 사회를 겨냥한 언론 플레이를 주력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인터뷰>이정복(조평통 부서기국장) : " 남측 정부가 계속 대결의 길을 지속한다면 북남관계는 파국에 이를 것이다."

북한은 또 조평통 성명을 우리 정부의 국가안전보장회의가 시작되는 시점에 맞춰 내놓았습니다.

국방위 성명 발표에서 검열단 파견 통지, 조평통 성명 발표에 이르기까지, 우리 정부의 대응에 밀리지 않겠다는 의도가 엿보입니다.

정부 관계자는 조평통 성명 내용을 우려하고 있으며, 모든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유호열(고려대 북한학과 교수) : "기간을 주고 모두 철수하도록 명하는 금강산과 마찬가지로 재산을 몰수하는 그런 극단의 조치도 취할 수 있고..."

전쟁 국면이라는 주장과 달리 김정일 위원장은 지난 18일부터 나흘째, 함경북도 등 북부지역 산업시설 시찰을 이어가며 경제 살리기에 주력하는 모습을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소현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