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층취재] 백두산 ‘화산 폭발’ 징후 잇따라
입력 2010.05.22 (21:47) 수정 2010.05.23 (13:2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이슬란드 화산재 때문에 최근 유럽이 항공대란을 겪었죠? 화산 폭발의 위력을 실감할 수 있었는데요, 백두산도 요즘 조짐이 매우 심상치 않습니다. 홍사훈 기자가 현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2007년 개성에서 열린 남북 보건 환경 회담, 북한은 느닷없이 백두산 화산 폭발이 임박했다며 우리 정부의 도움을 요청합니다.



<녹취> "북한도 상당히 두려워한 상황에서 한국에서 좀 그걸 연구할 수 있게 (지진계)를 설치해줬으면 좋겠다."



KBS 탐사보도팀은 이달초 백두산을 찾았습니다.



이곳 주민들은 최근 몇년전부터 조짐이 심상치 않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차가 지나가는 것처럼 땅이 움직였어요, 흔들리더라고요."



<인터뷰> "우리 선생님이 뛰어들어오셨잖아, 지진 났다고... 학생들을 전부 운동장으로 대피시켰어요."



백두산 지진이 급증한 것은 지난 2002년부터, 많을 땐 한달에 250차례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인터뷰> 중국 지진국 : "2002년 이후 미진이 집중된 이유는 백두산 아래 마그마가 상승하면서 압력이 증가해 발생한 것으로..."



중국 지질 연구소가 작성한 백두산 화산 활동 연구 보고섭니다.



백두산 지하에 마그마 방이 4개 존재하고 가장 윗쪽 마그마 방은 지하 5km 까지 올라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히 인공위성을 이용해 백두산 지형을 측정한 결과 2002년부터 산 정상부가 부풀어 오르기 시작했습니다.



2003년엔 4.6cm, 2004년엔 1.8cm나 솟아 올랐습니다.



<인터뷰> 중국 화산 연구센터장 : "마그마가 올라오면서 지각이 부풀어 오르는거지요. 그 당시엔 정말로 조마조마했습니다. 당시 현상으로 보면 당연히 화산 폭발로 이어질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현재는 화산 활동이 조금 수그러든 상태입니다. 하지만 조만간 다시 시작될 것으로 중국정부는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중국 지진국 : "12년에서 13년 주기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2014년이나 2015년에 다시 화산활동이 시작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화산 폭발은 대부분 이런 현상이 반복되다가 온다는 점에서 우려스럽습니다.



백두산 주변 도시들은 최근 중국 정부의 긴급지시에 따라 화산 폭발 대처방안을 세웠습니다.



<녹취> "화산폭발되면 통신실에선 어떻게 해야하고, 공전국에선 뭘 해야하고, 각 국마다 임무를 정해 놓은겁니다."



우리가 휴화산으로 분류하고 있는 백두산, 그러나 중국과 일본 학자들은 모두 분화가 임박했음을 경고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중국 과학원 교수 : "제가 장담합니다. 백두산은 분명히 폭발할 것입니다."



KBS 뉴스 홍사훈입니다.
  • [심층취재] 백두산 ‘화산 폭발’ 징후 잇따라
    • 입력 2010-05-22 21:47:19
    • 수정2010-05-23 13:28:34
    뉴스 9
<앵커 멘트>



아이슬란드 화산재 때문에 최근 유럽이 항공대란을 겪었죠? 화산 폭발의 위력을 실감할 수 있었는데요, 백두산도 요즘 조짐이 매우 심상치 않습니다. 홍사훈 기자가 현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2007년 개성에서 열린 남북 보건 환경 회담, 북한은 느닷없이 백두산 화산 폭발이 임박했다며 우리 정부의 도움을 요청합니다.



<녹취> "북한도 상당히 두려워한 상황에서 한국에서 좀 그걸 연구할 수 있게 (지진계)를 설치해줬으면 좋겠다."



KBS 탐사보도팀은 이달초 백두산을 찾았습니다.



이곳 주민들은 최근 몇년전부터 조짐이 심상치 않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차가 지나가는 것처럼 땅이 움직였어요, 흔들리더라고요."



<인터뷰> "우리 선생님이 뛰어들어오셨잖아, 지진 났다고... 학생들을 전부 운동장으로 대피시켰어요."



백두산 지진이 급증한 것은 지난 2002년부터, 많을 땐 한달에 250차례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인터뷰> 중국 지진국 : "2002년 이후 미진이 집중된 이유는 백두산 아래 마그마가 상승하면서 압력이 증가해 발생한 것으로..."



중국 지질 연구소가 작성한 백두산 화산 활동 연구 보고섭니다.



백두산 지하에 마그마 방이 4개 존재하고 가장 윗쪽 마그마 방은 지하 5km 까지 올라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히 인공위성을 이용해 백두산 지형을 측정한 결과 2002년부터 산 정상부가 부풀어 오르기 시작했습니다.



2003년엔 4.6cm, 2004년엔 1.8cm나 솟아 올랐습니다.



<인터뷰> 중국 화산 연구센터장 : "마그마가 올라오면서 지각이 부풀어 오르는거지요. 그 당시엔 정말로 조마조마했습니다. 당시 현상으로 보면 당연히 화산 폭발로 이어질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현재는 화산 활동이 조금 수그러든 상태입니다. 하지만 조만간 다시 시작될 것으로 중국정부는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중국 지진국 : "12년에서 13년 주기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2014년이나 2015년에 다시 화산활동이 시작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화산 폭발은 대부분 이런 현상이 반복되다가 온다는 점에서 우려스럽습니다.



백두산 주변 도시들은 최근 중국 정부의 긴급지시에 따라 화산 폭발 대처방안을 세웠습니다.



<녹취> "화산폭발되면 통신실에선 어떻게 해야하고, 공전국에선 뭘 해야하고, 각 국마다 임무를 정해 놓은겁니다."



우리가 휴화산으로 분류하고 있는 백두산, 그러나 중국과 일본 학자들은 모두 분화가 임박했음을 경고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중국 과학원 교수 : "제가 장담합니다. 백두산은 분명히 폭발할 것입니다."



KBS 뉴스 홍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