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노량진 민자역사 건축 시공사 회장 구속
입력 2010.05.26 (06:14) 사회
서울중앙지검 특수 2부는 수십억 원의 회삿돈을 빼돌리고 시공 능력을 부풀린 혐의로 서울 노량진 민자역사 건축사업의 시공사 회장 박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박 씨는 회사 회계장부를 조작하고 친척을 직원으로 등록해 월급을 받게 하는 등의 수법으로 모두 31억 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박 씨는 지난 2월 검찰이 회사를 압수수색하자 도피 생활을 하다 지난 주 체포됐습니다.
  • 검찰, 노량진 민자역사 건축 시공사 회장 구속
    • 입력 2010-05-26 06:14:55
    사회
서울중앙지검 특수 2부는 수십억 원의 회삿돈을 빼돌리고 시공 능력을 부풀린 혐의로 서울 노량진 민자역사 건축사업의 시공사 회장 박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박 씨는 회사 회계장부를 조작하고 친척을 직원으로 등록해 월급을 받게 하는 등의 수법으로 모두 31억 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박 씨는 지난 2월 검찰이 회사를 압수수색하자 도피 생활을 하다 지난 주 체포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