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0 남아공월드컵
스페인 축구대표팀 ‘트위터 금지령’
입력 2010.05.26 (11:17) 수정 2010.05.26 (11:46) 연합뉴스
세계랭킹 1위 스페인 축구 대표팀이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본선을 앞두고 선수들의 인터넷 사용을 엄격히 제한했다.



26일 스페인 언론들에 따르면 빈센테 델 보스케 스페인 감독은 대표선수들이 월드컵 본선이 끝날 때까지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 온라인 사교 활동과 관련한 웹페이지에 일절 접속하지 말라고 명령했다.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히고 있지만 사소하나마 경기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는 변수를 모조리 봉쇄하겠다는 의지로 비친다.



스페인축구협회는 선수들이 외부와 의사소통하면서 훈련이나 경기에서 산만해지는 것을 막으려는 조치라고 밝혔다.



하지만 선수 컨디션이나 활용도, 팀 전술 등 정보를 보호하고 월드컵 기간에 선수들의 사생활을 최대한 옥죄면서 집단의식을 높이려는 의도라는 해석도 있다.



그간 유럽 빅리그에서는 트위터 때문에 곤욕을 치른 선수가 더러 있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의 대런 벤트는 작년에 토트넘에서 선덜랜드로 이적될 때 트위터에 자기 의견을 개진했다가 토트넘 구단주에게 사과하고 계정도 폐쇄했다.



스페인에서는 카카(브라질)의 아내가 남편을 많이 뛰게 해주지 않는다는 데 불만을 품고 트위터로 마누엘 페예그리니 레알 마드리드 감독을 비난하면서 파문이 일었다.
  • 스페인 축구대표팀 ‘트위터 금지령’
    • 입력 2010-05-26 11:17:22
    • 수정2010-05-26 11:46:36
    연합뉴스
세계랭킹 1위 스페인 축구 대표팀이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본선을 앞두고 선수들의 인터넷 사용을 엄격히 제한했다.



26일 스페인 언론들에 따르면 빈센테 델 보스케 스페인 감독은 대표선수들이 월드컵 본선이 끝날 때까지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 온라인 사교 활동과 관련한 웹페이지에 일절 접속하지 말라고 명령했다.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히고 있지만 사소하나마 경기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는 변수를 모조리 봉쇄하겠다는 의지로 비친다.



스페인축구협회는 선수들이 외부와 의사소통하면서 훈련이나 경기에서 산만해지는 것을 막으려는 조치라고 밝혔다.



하지만 선수 컨디션이나 활용도, 팀 전술 등 정보를 보호하고 월드컵 기간에 선수들의 사생활을 최대한 옥죄면서 집단의식을 높이려는 의도라는 해석도 있다.



그간 유럽 빅리그에서는 트위터 때문에 곤욕을 치른 선수가 더러 있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의 대런 벤트는 작년에 토트넘에서 선덜랜드로 이적될 때 트위터에 자기 의견을 개진했다가 토트넘 구단주에게 사과하고 계정도 폐쇄했다.



스페인에서는 카카(브라질)의 아내가 남편을 많이 뛰게 해주지 않는다는 데 불만을 품고 트위터로 마누엘 페예그리니 레알 마드리드 감독을 비난하면서 파문이 일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