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FDA 맥닐사 의약품 부작용 775건 조사중
입력 2010.05.26 (13:05) 국제
미국 CNN 방송이 미국 식품의약국,FDA가 존슨앤존슨사의 계열사인 맥닐사가 회수조치한 약품들과 관련해 775건의 심각한 부작용 사례를 조사중이라고 의회조사당국과 가까운 한 익명의 취재원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CNN은 또 FDA가 조사중인 부작용 사례 가운데는 사망사고 30건도 포함돼 있으며 그중 대부분은 맥닐 사가 지난 2008년 부터 최근까지 회수조치한 타이레놀과 모트린 그리고 베나드릴 등의 약품과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또 다른 익명 취재원을 인용했습니다.

FDA는 또 맥닐 사가 지난 1일 안전상의 이유로 50가지 어린이용 비처방 의약품을 회수조치한 이래로 발생한 7건의 사망사건을 포함해 수백건의 부작용 사례에 대해 추가 조사하고 있다고 CNN은 전했습니다.
  • FDA 맥닐사 의약품 부작용 775건 조사중
    • 입력 2010-05-26 13:05:25
    국제
미국 CNN 방송이 미국 식품의약국,FDA가 존슨앤존슨사의 계열사인 맥닐사가 회수조치한 약품들과 관련해 775건의 심각한 부작용 사례를 조사중이라고 의회조사당국과 가까운 한 익명의 취재원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CNN은 또 FDA가 조사중인 부작용 사례 가운데는 사망사고 30건도 포함돼 있으며 그중 대부분은 맥닐 사가 지난 2008년 부터 최근까지 회수조치한 타이레놀과 모트린 그리고 베나드릴 등의 약품과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또 다른 익명 취재원을 인용했습니다.

FDA는 또 맥닐 사가 지난 1일 안전상의 이유로 50가지 어린이용 비처방 의약품을 회수조치한 이래로 발생한 7건의 사망사건을 포함해 수백건의 부작용 사례에 대해 추가 조사하고 있다고 CNN은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