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허위로 ‘우수 판매자’로 쇼핑몰 등재해 영업
입력 2010.05.26 (13:35) 사회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자신의 인터넷 휴대전화 쇼핑몰에 가짜 주문을 넣어 쇼핑몰을 '우수 판매자'로 만들어 영업한 혐의로 업주 32살 전 모 씨를 구속하고, 직원 3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전 씨는 지난 2008년, 휴대전화 판매 인터넷 쇼핑몰을 차리고, 2만 명의 개인정보로 회원 가입을 한 뒤 가짜 주문을 넣고, 상품 후기를 올려 자신의 쇼핑몰을 허위로 '우수 판매자'로 등재시켜 하루 3-4천 만원의 영업 이익을 올린 혐의입니다.

전 씨는 또 한 통신사 텔레마케터로 일하던 지난 2007년 1월, 자신이 빼내거나 돈을 주고 넘겨받은 인터넷 통신사 가입자 685만 명의 개인정보로 고객을 유치해 3억 6천만 원의 매출을 올린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 허위로 ‘우수 판매자’로 쇼핑몰 등재해 영업
    • 입력 2010-05-26 13:35:07
    사회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자신의 인터넷 휴대전화 쇼핑몰에 가짜 주문을 넣어 쇼핑몰을 '우수 판매자'로 만들어 영업한 혐의로 업주 32살 전 모 씨를 구속하고, 직원 3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전 씨는 지난 2008년, 휴대전화 판매 인터넷 쇼핑몰을 차리고, 2만 명의 개인정보로 회원 가입을 한 뒤 가짜 주문을 넣고, 상품 후기를 올려 자신의 쇼핑몰을 허위로 '우수 판매자'로 등재시켜 하루 3-4천 만원의 영업 이익을 올린 혐의입니다.

전 씨는 또 한 통신사 텔레마케터로 일하던 지난 2007년 1월, 자신이 빼내거나 돈을 주고 넘겨받은 인터넷 통신사 가입자 685만 명의 개인정보로 고객을 유치해 3억 6천만 원의 매출을 올린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