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친 감금 폭행…경찰에 ‘황산 테러’
입력 2010.05.26 (14:48) 수정 2010.05.26 (17:05) 사회
삼척경찰서는 여자 친구를 일주일 동안 감금. 폭행하고, 진압 경찰에게 부상을 입힌 혐의로 서울시 월계동 39살 김 모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 씨는 여자친구인 22살 이 모씨가 헤어지자는 데 불만을 품고, 지난 19일 이씨를 납치해 삼척의 한 펜션으로 데려간 뒤 여러 차례 성폭행하고 흉기로 위협한 혐의입니다.

김 씨는 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 황산을 뿌려 안 모 경장 등 4명에게 부상을 입힌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현장에서 협박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 전기충격기와 황산, 수갑 등을 압수하고 공범 3명을 뒤쫒고 있습니다.
  • 여친 감금 폭행…경찰에 ‘황산 테러’
    • 입력 2010-05-26 14:48:05
    • 수정2010-05-26 17:05:54
    사회
삼척경찰서는 여자 친구를 일주일 동안 감금. 폭행하고, 진압 경찰에게 부상을 입힌 혐의로 서울시 월계동 39살 김 모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 씨는 여자친구인 22살 이 모씨가 헤어지자는 데 불만을 품고, 지난 19일 이씨를 납치해 삼척의 한 펜션으로 데려간 뒤 여러 차례 성폭행하고 흉기로 위협한 혐의입니다.

김 씨는 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 황산을 뿌려 안 모 경장 등 4명에게 부상을 입힌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현장에서 협박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 전기충격기와 황산, 수갑 등을 압수하고 공범 3명을 뒤쫒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