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종시 논란
세종시 수정 위한 관변단체 조직 논란
입력 2010.05.26 (17:07) 수정 2010.05.26 (17:32) 정치
청와대와 국무총리실이 세종시 수정안 찬성 여론 확산을 위해 관변단체를 조직해 활동하게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고 이에 대해 청와대와 총리실은 사실 무근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세종시 수정안 지지단체인 `충청르네상스21' 이걸재 충남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청와대의 지시를 받아 지난해 말 `충청르네상스21'이란 단체가 조직됐고 정부의 지시를 받아 세종시 수정안에 찬성하는 활동을 해왔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대표는 그동안 충청르네상스21의 모든 활동을 국무총리실 공보실과 청와대 정무수석실 등에 보고했다고 주장하면서 이 단체가 지난 1월 이들 기관에 보고했다는 문건 사본 두 건을 공개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창영 총리실 공보실장은 총리실은 `충청르네상스21'에 대해 알지도 못하고 단체 활동에 관여한 적이 없다면서 계속 허위 사실을 유포할 경우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도 지금까지 확인한 바로는 청와대와는 관련이 없는 일이라고 해명했습니다.
  • 세종시 수정 위한 관변단체 조직 논란
    • 입력 2010-05-26 17:07:33
    • 수정2010-05-26 17:32:33
    정치
청와대와 국무총리실이 세종시 수정안 찬성 여론 확산을 위해 관변단체를 조직해 활동하게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고 이에 대해 청와대와 총리실은 사실 무근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세종시 수정안 지지단체인 `충청르네상스21' 이걸재 충남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청와대의 지시를 받아 지난해 말 `충청르네상스21'이란 단체가 조직됐고 정부의 지시를 받아 세종시 수정안에 찬성하는 활동을 해왔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대표는 그동안 충청르네상스21의 모든 활동을 국무총리실 공보실과 청와대 정무수석실 등에 보고했다고 주장하면서 이 단체가 지난 1월 이들 기관에 보고했다는 문건 사본 두 건을 공개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창영 총리실 공보실장은 총리실은 `충청르네상스21'에 대해 알지도 못하고 단체 활동에 관여한 적이 없다면서 계속 허위 사실을 유포할 경우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도 지금까지 확인한 바로는 청와대와는 관련이 없는 일이라고 해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