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아 김상훈, ‘종아리 부상’ 2군행
입력 2010.05.26 (19:24) 연합뉴스
KIA 타이거즈 주전 포수 김상훈(33)이 부상 때문에 2군으로 내려갔다.

KIA 조범현 감독은 26일 왼쪽 종아리 근육통으로 제대로 뛰지 못하는 김상훈을 2군으로 내리고 대신 이성우를 올렸다.

KIA 관계자는 "왼쪽 종아리 통증으로 1~2주가량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상훈은 최근 오른손 검지를 다치면서 지난주부터는 백업 포수인 차일목에게 안방을 내주고 지명 타자로 나왔다.

김상훈은 전날 경기까지 올 시즌 41경기에 출장해 타율 0.270을 때리며 팀 내에서 타점 3위(20개)에 올랐다.
  • 기아 김상훈, ‘종아리 부상’ 2군행
    • 입력 2010-05-26 19:24:05
    연합뉴스
KIA 타이거즈 주전 포수 김상훈(33)이 부상 때문에 2군으로 내려갔다.

KIA 조범현 감독은 26일 왼쪽 종아리 근육통으로 제대로 뛰지 못하는 김상훈을 2군으로 내리고 대신 이성우를 올렸다.

KIA 관계자는 "왼쪽 종아리 통증으로 1~2주가량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상훈은 최근 오른손 검지를 다치면서 지난주부터는 백업 포수인 차일목에게 안방을 내주고 지명 타자로 나왔다.

김상훈은 전날 경기까지 올 시즌 41경기에 출장해 타율 0.270을 때리며 팀 내에서 타점 3위(20개)에 올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