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자 탁구, 쾌조의 4연승…8강 직행
입력 2010.05.26 (22:46) 연합뉴스
남자 탁구 대표팀이 2010 세계선수권대회(단체전)에서 4연승을 거두며 8강에 직행했다.

김택수 감독이 이끄는 남자대표팀은 26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대회 챔피언십 B조 4차전 스웨덴과 경기에서 3-1로 이겼다.

4승이 된 한국은 27일 우크라이나(1승3패)와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조 1위를 확정, 8강에 올랐다.

24개 나라가 4개 조로 나눠 풀리그를 벌인 뒤 각 조 1위가 8강에 직행하고 2, 3위는 토너먼트 방식으로 8강 진출을 다퉈야 한다.

1단식에 나선 오상은(KT&G)이 파르 게렐에게 1-3으로 져 불안한 출발을 보였으나 2단식의 주세혁(삼성생명)이 옌스 룬크비스트를 3-1로 잡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유승민(삼성생명)이 3단식에서 로베르트 스벤손을 역시 3-1로 꺾어 승부를 뒤집은 한국은 4단식에 나선 오상은이 룬크비스트를 3-2로 따돌리며 경기를 끝냈다.

그러나 여자대표팀은 C조 4차전에서 홍콩에 1-3으로 져 3승1패가 됐다.

김경아(대한항공)가 1단식을 잡았으나 2단식에 나선 박미영(삼성생명)이 티에야나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2-1로 앞서다 역전패했고 이어 나선 당예서(대한항공), 김경아가 내리 지는 바람에 3연승 뒤에 첫 패를 당했다.

한국은 27일 북한(2승2패)과 4차전을 벌인다. 북한은 이날 헝가리(2승2패)에 1-3으로 졌다.

한국이 북한을 이기면 4승1패가 돼 조 2위가 확정되지만 패하면 헝가리, 북한과 똑같이 3승2패가 될 가능성이 있다.
  • 남자 탁구, 쾌조의 4연승…8강 직행
    • 입력 2010-05-26 22:46:07
    연합뉴스
남자 탁구 대표팀이 2010 세계선수권대회(단체전)에서 4연승을 거두며 8강에 직행했다.

김택수 감독이 이끄는 남자대표팀은 26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대회 챔피언십 B조 4차전 스웨덴과 경기에서 3-1로 이겼다.

4승이 된 한국은 27일 우크라이나(1승3패)와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조 1위를 확정, 8강에 올랐다.

24개 나라가 4개 조로 나눠 풀리그를 벌인 뒤 각 조 1위가 8강에 직행하고 2, 3위는 토너먼트 방식으로 8강 진출을 다퉈야 한다.

1단식에 나선 오상은(KT&G)이 파르 게렐에게 1-3으로 져 불안한 출발을 보였으나 2단식의 주세혁(삼성생명)이 옌스 룬크비스트를 3-1로 잡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유승민(삼성생명)이 3단식에서 로베르트 스벤손을 역시 3-1로 꺾어 승부를 뒤집은 한국은 4단식에 나선 오상은이 룬크비스트를 3-2로 따돌리며 경기를 끝냈다.

그러나 여자대표팀은 C조 4차전에서 홍콩에 1-3으로 져 3승1패가 됐다.

김경아(대한항공)가 1단식을 잡았으나 2단식에 나선 박미영(삼성생명)이 티에야나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2-1로 앞서다 역전패했고 이어 나선 당예서(대한항공), 김경아가 내리 지는 바람에 3연승 뒤에 첫 패를 당했다.

한국은 27일 북한(2승2패)과 4차전을 벌인다. 북한은 이날 헝가리(2승2패)에 1-3으로 졌다.

한국이 북한을 이기면 4승1패가 돼 조 2위가 확정되지만 패하면 헝가리, 북한과 똑같이 3승2패가 될 가능성이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