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취재현장] 힐러리 “北 지도부에 책임 묻겠다”
입력 2010.05.26 (23:27)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이 오늘 한국을 방문해 천안함 사태에 대한 우리 정부의 조사 결과와 대응에 대해 전폭적인 지지를 표명했습니다.

도발을 자행한 북한 지도부에겐 책임을 묻겠다고 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와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질문>

홍희정 기자! 오늘 힐러리 클린턴 장관이 천안함 사태에 대응책을 우리 정부와 협의했는데요.

어떤 내용들이 나왔나요?

<답변>

클린턴 장관은 천안함 사태가 용납할 수 없는 북한의 도발이라고 못박았습니다.

또, 도발을 자행한 북한측에 책임을 묻기 위해 미국이 추가적인 대응 조치를 검토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힐러리 클린턴 장관의 말을 먼저 들어보시죠.

<녹취> 힐러리(클린턴 미국 국무장관) : "과학적인 조사는 매우 객관적이었다. 증거는 압도적이고 부인할 수 없는 것이었다."

클린턴 장관은 4시간여 동안 이명박 대통령과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을 만나고 유 장관과 합동 기자회견을 열었는데요.

클린턴 장관은 이 자리에서 한국 정부가 인내심을 갖고 철저하게 진실을 규명한 점과 대응 방식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중국에 대해서는 중국도 문제에 심각성을 이해하고 있으며 경청할 준비가 돼 있다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유명환 장관도 한미간 공조에는 빈틈이 없다며 추가 제재가 이어질 것을 시사했습니다

유 장관의 말을 들어보시죠.

<녹취> 유명환(외교통상부 장관) : "북한의 반응 여하에 따라서 여러 가지 추가적인 조치가 이뤄질 수 있다."

미국은 또 북한 최고위층에 흘러들어가는 자금을 차단하는 금융제재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질문>

클린턴 장관도 우리 정부의 유엔 안보리 회부 방침을 적극 지지했다는데요.

회부 시기가 알려졌죠?

<답변>

네, 정부가 다음주에 유엔안보리에 새로운 대북 결의안 초안을 제출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를 위해서 미국 일본은 물론 다음달 안보리 의장국인 멕시코와도 이 문제를 협의했다고 정부 한 당국자가 밝혔는데요.

천안함 사태는 유엔 헌장을 정면으로 위반한 직접적 군사도발이기 때문에 북한의 핵실험을 계기로 채택된 기존 결의안들 외에 강력한 새 결의안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이 당국자는 말했습니다.

유엔헌장 제 7장은 평화에 대한 위협이나 파괴, 침략행위를 금지하고, 위반하면 경제제재나 군사 제재를 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북한의 군사도발을 규탄하는 새 안보리 결의안이 통과되면 북한은 다시 한 번 국제사회에 위험한 불량국가로 공인받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질문>

북한은 내부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는데, 뉴스에서 남북간 대결을 연일 강조하고 있죠?

<답변>

네, 어제부터 북한 일반 뉴스에 남측에 대한 노골적 비난이 등장했습니다.

북한 방송에 나온 모내기 현장이나 열차 수리 실적이 높아졌다는 보도에서 앞뒤 내용이 맞지 않는 데도 남측을 비난하는 인터뷰가 나오는데요.

인터뷰 내용을 먼저 보시겠습니다.

<녹취> 홍종만(만경대 채소농장 작업반장) : "우리 공화국 존엄을 지키는 결전으로 생각하면서 불타는 적개심을 안고 모두가 떨쳐 나섰기에...."

<녹취> 조선중앙TV보도 : "남조선 괴뢰 역적 패당에 대한 치솟는 분노와 적개심을 안고 폐차 수리전투를 힘 있게 벌여나가고 있다."

여기에 주민 동요를 단속하기 위한 특별 조직까지 만드는 등 내부 단속도 강화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같은 북한 내 움직임은 조평통의 남북관계 중단 선언에 맞춰 시작됐습니다.

대남 적개심 고취를 통한 강경 대응을 선택한 것으로도 분석하고 있습니다.

<질문>

어제 북한이 남북관계 단절을 선언했는데, 그 후속 조치가 있었죠?

<답변>

네, 북한이 현 정부와 일체 대화나 접촉을 금지한다고 밝혔는데 어제 선언한 8개 항의 행동 조치 가운데 하나로 오늘 개성공단 안에 있는 우리 직원 8명을 추방했습니다.

남북 경협사무소 상근 직원들이었는데요.

그런데, 개성공단 출입은 정상적으로 허용했습니다.

개성공단에 대해 직접적인 조치를 내렸다고 보기는 어려운 부분인데요.

실제 북한은 오늘 오전 개성공단에 출입하는 우리측 인원에 대한 출입 동의서를 보내왔고, 정상적으로 입출경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남북 장성급회담 북측 대표가 오늘 우리 군이 대북심리전을 재개할 경우 서해지구, 즉 개성공단의 인원과 차량 출입을 차단하겠다고 밝혀 공단 폐쇄 위협을 가했습니다.

북한이 우리에게 심리전이나 개성공단 중 하나를 선택하라고 윽박지르는 형국입니다.

<질문>

남북 경협도 중단될 것으로 보이는데 우리와 북측의 손실은 어느정도가 될까요?

<답변>

네, 남북 교역이 끊기게 되면 북한은 연간 GDP의 10%를 잃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우리 역시 경제적 손실이 불가피하지만 상대적으로 피해가 제한적일 전망입니다.

CG>지난해 남북교역 금액은 16억 7900만 달러.

북한은 경협중단으로 전체 대외 거래의 30%, GDP의 10%를 잃게 되는 셈입니다.

우리 역시 곤란을 겪겠지만, 대외무역의 0.24% 규모에 그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영향은 미미할 전망입니다.

물론 그간 개성공단과 금강산 등에 들어갔던 5조 원가량의 투자금액의 손실 가능성과 대북 리스크 상승에 따른 금융시장의 불안은 따로 고려할 대목입니다.
  • [취재현장] 힐러리 “北 지도부에 책임 묻겠다”
    • 입력 2010-05-26 23:27:59
    뉴스라인
<앵커 멘트>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이 오늘 한국을 방문해 천안함 사태에 대한 우리 정부의 조사 결과와 대응에 대해 전폭적인 지지를 표명했습니다.

도발을 자행한 북한 지도부에겐 책임을 묻겠다고 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와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질문>

홍희정 기자! 오늘 힐러리 클린턴 장관이 천안함 사태에 대응책을 우리 정부와 협의했는데요.

어떤 내용들이 나왔나요?

<답변>

클린턴 장관은 천안함 사태가 용납할 수 없는 북한의 도발이라고 못박았습니다.

또, 도발을 자행한 북한측에 책임을 묻기 위해 미국이 추가적인 대응 조치를 검토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힐러리 클린턴 장관의 말을 먼저 들어보시죠.

<녹취> 힐러리(클린턴 미국 국무장관) : "과학적인 조사는 매우 객관적이었다. 증거는 압도적이고 부인할 수 없는 것이었다."

클린턴 장관은 4시간여 동안 이명박 대통령과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을 만나고 유 장관과 합동 기자회견을 열었는데요.

클린턴 장관은 이 자리에서 한국 정부가 인내심을 갖고 철저하게 진실을 규명한 점과 대응 방식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중국에 대해서는 중국도 문제에 심각성을 이해하고 있으며 경청할 준비가 돼 있다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유명환 장관도 한미간 공조에는 빈틈이 없다며 추가 제재가 이어질 것을 시사했습니다

유 장관의 말을 들어보시죠.

<녹취> 유명환(외교통상부 장관) : "북한의 반응 여하에 따라서 여러 가지 추가적인 조치가 이뤄질 수 있다."

미국은 또 북한 최고위층에 흘러들어가는 자금을 차단하는 금융제재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질문>

클린턴 장관도 우리 정부의 유엔 안보리 회부 방침을 적극 지지했다는데요.

회부 시기가 알려졌죠?

<답변>

네, 정부가 다음주에 유엔안보리에 새로운 대북 결의안 초안을 제출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를 위해서 미국 일본은 물론 다음달 안보리 의장국인 멕시코와도 이 문제를 협의했다고 정부 한 당국자가 밝혔는데요.

천안함 사태는 유엔 헌장을 정면으로 위반한 직접적 군사도발이기 때문에 북한의 핵실험을 계기로 채택된 기존 결의안들 외에 강력한 새 결의안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이 당국자는 말했습니다.

유엔헌장 제 7장은 평화에 대한 위협이나 파괴, 침략행위를 금지하고, 위반하면 경제제재나 군사 제재를 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북한의 군사도발을 규탄하는 새 안보리 결의안이 통과되면 북한은 다시 한 번 국제사회에 위험한 불량국가로 공인받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질문>

북한은 내부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는데, 뉴스에서 남북간 대결을 연일 강조하고 있죠?

<답변>

네, 어제부터 북한 일반 뉴스에 남측에 대한 노골적 비난이 등장했습니다.

북한 방송에 나온 모내기 현장이나 열차 수리 실적이 높아졌다는 보도에서 앞뒤 내용이 맞지 않는 데도 남측을 비난하는 인터뷰가 나오는데요.

인터뷰 내용을 먼저 보시겠습니다.

<녹취> 홍종만(만경대 채소농장 작업반장) : "우리 공화국 존엄을 지키는 결전으로 생각하면서 불타는 적개심을 안고 모두가 떨쳐 나섰기에...."

<녹취> 조선중앙TV보도 : "남조선 괴뢰 역적 패당에 대한 치솟는 분노와 적개심을 안고 폐차 수리전투를 힘 있게 벌여나가고 있다."

여기에 주민 동요를 단속하기 위한 특별 조직까지 만드는 등 내부 단속도 강화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같은 북한 내 움직임은 조평통의 남북관계 중단 선언에 맞춰 시작됐습니다.

대남 적개심 고취를 통한 강경 대응을 선택한 것으로도 분석하고 있습니다.

<질문>

어제 북한이 남북관계 단절을 선언했는데, 그 후속 조치가 있었죠?

<답변>

네, 북한이 현 정부와 일체 대화나 접촉을 금지한다고 밝혔는데 어제 선언한 8개 항의 행동 조치 가운데 하나로 오늘 개성공단 안에 있는 우리 직원 8명을 추방했습니다.

남북 경협사무소 상근 직원들이었는데요.

그런데, 개성공단 출입은 정상적으로 허용했습니다.

개성공단에 대해 직접적인 조치를 내렸다고 보기는 어려운 부분인데요.

실제 북한은 오늘 오전 개성공단에 출입하는 우리측 인원에 대한 출입 동의서를 보내왔고, 정상적으로 입출경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남북 장성급회담 북측 대표가 오늘 우리 군이 대북심리전을 재개할 경우 서해지구, 즉 개성공단의 인원과 차량 출입을 차단하겠다고 밝혀 공단 폐쇄 위협을 가했습니다.

북한이 우리에게 심리전이나 개성공단 중 하나를 선택하라고 윽박지르는 형국입니다.

<질문>

남북 경협도 중단될 것으로 보이는데 우리와 북측의 손실은 어느정도가 될까요?

<답변>

네, 남북 교역이 끊기게 되면 북한은 연간 GDP의 10%를 잃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우리 역시 경제적 손실이 불가피하지만 상대적으로 피해가 제한적일 전망입니다.

CG>지난해 남북교역 금액은 16억 7900만 달러.

북한은 경협중단으로 전체 대외 거래의 30%, GDP의 10%를 잃게 되는 셈입니다.

우리 역시 곤란을 겪겠지만, 대외무역의 0.24% 규모에 그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영향은 미미할 전망입니다.

물론 그간 개성공단과 금강산 등에 들어갔던 5조 원가량의 투자금액의 손실 가능성과 대북 리스크 상승에 따른 금융시장의 불안은 따로 고려할 대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