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도시들 치안업무 ‘아웃소싱’
입력 2010.06.04 (06:21) 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북부의 중소 도시들이 예산 절감 등을 이유로 자체 경찰의 치안 업무를 아웃소싱하는 사례가 나타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3일 샌프란시스코크로니클에 따르면 미국 실리콘밸리 지역에 속한 샌칼로스 시는 기존 경찰서를 해체하고 치안 업무를 소속 카운티 등에 맡기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샌칼로스 시는 경기 침체 등의 여파로 수백만달러의 예산 적자를 기록하자 지난 85년간 유지돼 온 경찰 조직을 없애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샌칼로스 시는 치안이 안정된 도시 중 하나로 꼽힌다. 관할 지역에서의 폭력 사건은 연평균 27건이고 지난 10년간 살인 사건은 단 3건에 불과했다.

샌칼로스 시측은 "시민들이 우려할 만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건 사실이지만 경찰 조직이 없어도 인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게 되길 바라고 있다"며 "분명한 건 세수가 부족하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실리콘밸리 지역 또는 인근 중소 도시들 중에는 치안 업무를 소속 카운티나 다른 도시에 맡기는 경우가 드물지 않다.

실리콘밸리 지역 인근 도시인 더블린은 카운티 경찰에 치안을 맡기고 있고 댄빌과 라파예트, 오클리, 오린다 등은 소속 카운티 경찰이 순찰 업무를 대행하고 있다.

실리콘밸리의 중심 카운티인 샌타클라라의 경찰은 쿠퍼티노와 로스알토스 힐스, 새라토가 등 중소 도시들에 대한 치안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그러나 중소 도시들이 치안 업무를 아웃소싱하더라도 자체 경찰 조직을 아예 없앤 경우는 드물다. 포도주 생산 단지로 유명한 도시인 소노마가 2004년 자체 경찰서를 해체한 사례가 있지만 대다수 도시들은 자체 경찰서를 유지하고 있다.
  • 美도시들 치안업무 ‘아웃소싱’
    • 입력 2010-06-04 06:21:48
    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북부의 중소 도시들이 예산 절감 등을 이유로 자체 경찰의 치안 업무를 아웃소싱하는 사례가 나타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3일 샌프란시스코크로니클에 따르면 미국 실리콘밸리 지역에 속한 샌칼로스 시는 기존 경찰서를 해체하고 치안 업무를 소속 카운티 등에 맡기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샌칼로스 시는 경기 침체 등의 여파로 수백만달러의 예산 적자를 기록하자 지난 85년간 유지돼 온 경찰 조직을 없애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샌칼로스 시는 치안이 안정된 도시 중 하나로 꼽힌다. 관할 지역에서의 폭력 사건은 연평균 27건이고 지난 10년간 살인 사건은 단 3건에 불과했다.

샌칼로스 시측은 "시민들이 우려할 만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건 사실이지만 경찰 조직이 없어도 인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게 되길 바라고 있다"며 "분명한 건 세수가 부족하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실리콘밸리 지역 또는 인근 중소 도시들 중에는 치안 업무를 소속 카운티나 다른 도시에 맡기는 경우가 드물지 않다.

실리콘밸리 지역 인근 도시인 더블린은 카운티 경찰에 치안을 맡기고 있고 댄빌과 라파예트, 오클리, 오린다 등은 소속 카운티 경찰이 순찰 업무를 대행하고 있다.

실리콘밸리의 중심 카운티인 샌타클라라의 경찰은 쿠퍼티노와 로스알토스 힐스, 새라토가 등 중소 도시들에 대한 치안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그러나 중소 도시들이 치안 업무를 아웃소싱하더라도 자체 경찰 조직을 아예 없앤 경우는 드물다. 포도주 생산 단지로 유명한 도시인 소노마가 2004년 자체 경찰서를 해체한 사례가 있지만 대다수 도시들은 자체 경찰서를 유지하고 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