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분기 경제성장률 8.1%…7년 만에 최고
입력 2010.06.04 (08:09) 연합뉴스
1분기 경제성장률이 7년3개월 만에 8%대로 진입했다.

또 실질 국민총소득(GNI) 증가율은 기저 효과의 영향으로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1분기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작년 동기보다 8.1% 증가했다.

지난 4월 27일 발표한 속보치에 비해 0.3%포인트 상향된 것으로, GDP 증가율이 8%를 넘어선 것은 2002년 4분기 8.1% 이후 7년3개월 만에 처음이다.

전분기 대비 성장률도 2.1%로 속보치보다 0.3%포인트 높아졌다.

한은은 속보치 발표 이후 입수한 3월 산업생산지수와 서비스업활동지수, 건설기성액, 기업과 금융기관의 분기 결산자료 등을 추가 반영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1분기 실질 GNI는 작년 동기 대비 8.9% 증가했다. 2000년 1분기 9.7% 이후 10년 만에 최고치다. 전기 대비로는 0.9% 늘어나면서 증가율이 전분기의 2.7%보다 둔화했다.

한은은 교역조건이 작년 1분기에 비해서는 큰 폭 개선됐지만, 전 분기보다는 악화되면서 실질 무역손실 규모가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총저축률은 명목 국민총처분가능소득이 민간과 정부의 최종소비지출보다 더 많이 늘어남에 따라 전분기 30.6%에서 30.8%로 상승하면서 2008년 2분기의 31.2%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국내총투자율은 명목 총자본형성이 많이 증가해 전 분기 26.8%에서 28.4%로 상승했다. 이는 2008년 3분기 33.6% 이후 최고 수준이다.
  • 1분기 경제성장률 8.1%…7년 만에 최고
    • 입력 2010-06-04 08:09:05
    연합뉴스
1분기 경제성장률이 7년3개월 만에 8%대로 진입했다.

또 실질 국민총소득(GNI) 증가율은 기저 효과의 영향으로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1분기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작년 동기보다 8.1% 증가했다.

지난 4월 27일 발표한 속보치에 비해 0.3%포인트 상향된 것으로, GDP 증가율이 8%를 넘어선 것은 2002년 4분기 8.1% 이후 7년3개월 만에 처음이다.

전분기 대비 성장률도 2.1%로 속보치보다 0.3%포인트 높아졌다.

한은은 속보치 발표 이후 입수한 3월 산업생산지수와 서비스업활동지수, 건설기성액, 기업과 금융기관의 분기 결산자료 등을 추가 반영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1분기 실질 GNI는 작년 동기 대비 8.9% 증가했다. 2000년 1분기 9.7% 이후 10년 만에 최고치다. 전기 대비로는 0.9% 늘어나면서 증가율이 전분기의 2.7%보다 둔화했다.

한은은 교역조건이 작년 1분기에 비해서는 큰 폭 개선됐지만, 전 분기보다는 악화되면서 실질 무역손실 규모가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총저축률은 명목 국민총처분가능소득이 민간과 정부의 최종소비지출보다 더 많이 늘어남에 따라 전분기 30.6%에서 30.8%로 상승하면서 2008년 2분기의 31.2%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국내총투자율은 명목 총자본형성이 많이 증가해 전 분기 26.8%에서 28.4%로 상승했다. 이는 2008년 3분기 33.6% 이후 최고 수준이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