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숭고한 희생 앞에 경건한 마음으로’
입력 2010.06.04 (14:10) 수정 2010.06.04 (14:11) 포토뉴스
‘숭고한 희생 앞에 경건한 마음으로’

55회 현충일을 이틀 앞둔 4일 오전 동작동 국립현충원에서 서울시내 중학생들이 경건한 마음으로 묘비 청소와 태극기를 꽂고 있다.

‘고맙습니다, 잊지않겠습니다’
55회 현충일을 이틀 앞둔 4일 오전 동작동 국립현충원에서 서울시내 중학생들이 경건한 마음으로 묘비 청소와 태극기를 꽂고 있다.
‘고맙습니다, 잊지않겠습니다’
55회 현충일을 이틀 앞둔 4일 오전 동작동 국립현충원에서 서울시내 중학생들이 경건한 마음으로 묘비 청소와 태극기를 꽂고 있다.
‘잊지않겠습니다’
55회 현충일을 이틀 앞둔 4일 오전 동작동 국립현충원에서 서울시내 중학생들이 경건한 마음으로 묘비 청소와 태극기를 꽂고 있다.
‘숭고한 희생 앞에 경건한 마음으로’
55회 현충일을 이틀 앞둔 4일 오전 동작동 국립현충원에서 서울시내 중학생들이 경건한 마음으로 묘비 청소와 태극기를 꽂고 있다.
‘숭고한 희생 앞에 경건한 마음으로’
55회 현충일을 이틀 앞둔 4일 오전 동작동 국립현충원에서 서울시내 중학생들이 경건한 마음으로 묘비 청소와 태극기를 꽂고 있다.
  • ‘숭고한 희생 앞에 경건한 마음으로’
    • 입력 2010-06-04 14:10:12
    • 수정2010-06-04 14:11:29
    포토뉴스

55회 현충일을 이틀 앞둔 4일 오전 동작동 국립현충원에서 서울시내 중학생들이 경건한 마음으로 묘비 청소와 태극기를 꽂고 있다.

55회 현충일을 이틀 앞둔 4일 오전 동작동 국립현충원에서 서울시내 중학생들이 경건한 마음으로 묘비 청소와 태극기를 꽂고 있다.

55회 현충일을 이틀 앞둔 4일 오전 동작동 국립현충원에서 서울시내 중학생들이 경건한 마음으로 묘비 청소와 태극기를 꽂고 있다.

55회 현충일을 이틀 앞둔 4일 오전 동작동 국립현충원에서 서울시내 중학생들이 경건한 마음으로 묘비 청소와 태극기를 꽂고 있다.

55회 현충일을 이틀 앞둔 4일 오전 동작동 국립현충원에서 서울시내 중학생들이 경건한 마음으로 묘비 청소와 태극기를 꽂고 있다.

55회 현충일을 이틀 앞둔 4일 오전 동작동 국립현충원에서 서울시내 중학생들이 경건한 마음으로 묘비 청소와 태극기를 꽂고 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