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0 남아공월드컵
서울광장, 월드컵 응원 ‘뜨거운 감자’
입력 2010.06.04 (22:06) 수정 2010.06.04 (22:5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길거리 응원의 메카, 서울광장에서 대규모 월드컵 응원 행사가 펼쳐질 것으로 기대하는 분들이 많죠,



하지만 이런저런 이유로 대규모 행사가 열릴지가 불투명합니다.



우한울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 국민이 붉은 물결을 이뤘던 2002년, 국민들은 모두 자발적으로 거리로 나왔습니다.



4년 뒤, 분위기는 여전히 뜨거웠지만, 이때부터 기업체 광고가 등장하기 시작했습니다.



<인터뷰> "기업들이 대가 없이 하겠어요. 하면 수익을 원하고 소비자한테 전가될까봐 우려돼요."



<인터뷰> "편의제공도 하고 기업들이 참여하면 행사가 더 알차고 재밌죠. 보기도 더 편하고."



서울광장에서의 이번 월드컵 응원전은 어떻게 될까?



오는 12일 예정된 거리응원은 SK텔레콤 후원을 받아, 현대자동차가 비용을 부담하기로 했지만, 대신 광고를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한국전 세 게임에 들어갈 행사비용만 50억원, 광장 곳곳에 안전요원 2천여 명을 배치하고, 무대와 행사를 설치하는 데 들어가는 비용입니다.



서울시는 이번행사를 기업의 순수한 협찬으로 보고, 광장 사용을 승인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조래수(현대자동차 광고팀 부장) : "인근에 어떤 슬로건이나 브랜드도 노출하지않는 것으로 계획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시민단체에서는 거리 응원이 자칫 기업들의 마케팅 행사가 될 우려가 있다면서 충분히 논의를 해야한다는 주장입니다.



<인터뷰>이동연(문화연대) : "광고를 안한다지만 간접적인 광고는 있을 수 있고.."



이같은 비판 여론이 일자 현대자동차 측은 서울광장에서의 대규모 응원전 추진을 다시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 서울광장, 월드컵 응원 ‘뜨거운 감자’
    • 입력 2010-06-04 22:06:24
    • 수정2010-06-04 22:58:59
    뉴스 9
<앵커 멘트>



길거리 응원의 메카, 서울광장에서 대규모 월드컵 응원 행사가 펼쳐질 것으로 기대하는 분들이 많죠,



하지만 이런저런 이유로 대규모 행사가 열릴지가 불투명합니다.



우한울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 국민이 붉은 물결을 이뤘던 2002년, 국민들은 모두 자발적으로 거리로 나왔습니다.



4년 뒤, 분위기는 여전히 뜨거웠지만, 이때부터 기업체 광고가 등장하기 시작했습니다.



<인터뷰> "기업들이 대가 없이 하겠어요. 하면 수익을 원하고 소비자한테 전가될까봐 우려돼요."



<인터뷰> "편의제공도 하고 기업들이 참여하면 행사가 더 알차고 재밌죠. 보기도 더 편하고."



서울광장에서의 이번 월드컵 응원전은 어떻게 될까?



오는 12일 예정된 거리응원은 SK텔레콤 후원을 받아, 현대자동차가 비용을 부담하기로 했지만, 대신 광고를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한국전 세 게임에 들어갈 행사비용만 50억원, 광장 곳곳에 안전요원 2천여 명을 배치하고, 무대와 행사를 설치하는 데 들어가는 비용입니다.



서울시는 이번행사를 기업의 순수한 협찬으로 보고, 광장 사용을 승인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조래수(현대자동차 광고팀 부장) : "인근에 어떤 슬로건이나 브랜드도 노출하지않는 것으로 계획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시민단체에서는 거리 응원이 자칫 기업들의 마케팅 행사가 될 우려가 있다면서 충분히 논의를 해야한다는 주장입니다.



<인터뷰>이동연(문화연대) : "광고를 안한다지만 간접적인 광고는 있을 수 있고.."



이같은 비판 여론이 일자 현대자동차 측은 서울광장에서의 대규모 응원전 추진을 다시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