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시아 발레의 ‘전설’ 세묘노바 타계
입력 2010.06.10 (05:55) 국제
1920년대에 데뷔한 옛 소련의 1세대 프리마 발레리나인 마리나 세묘노바가 향년 102세로 세상을 떠났다고 모스크바의 볼쇼이 극장이 발표했습니다.

볼쇼이 극장의 총감독 아나톨리 익사노프는 "볼쇼이 발레단은 슬픔에 잠겨있다"며 "세묘노바는 볼쇼이 극장에서 프리마 발레리나로서 무대를 빛냈으며 은퇴한 뒤에는 가장 현명하고 필요한 교사로서 활약했다"고 평했습니다.

세묘노바는 상트 페테르부르크 무용학원에서 아그리피나 바가노바에게서 배운 뒤 마린스키 극장에서 경력을 시작해 입단하자마자 '잠자는 숲속의 미녀', '백조의 호수' 등과 같은 고전 발레의 주연을 맡았습니다.

이어 1930년대에 모스크바의 볼쇼이 극장으로 자리를 옮겨 1952년까지 현역으로 활동했고 은퇴후에는 후진 양성에 힘을 썼습니다.
  • 러시아 발레의 ‘전설’ 세묘노바 타계
    • 입력 2010-06-10 05:55:43
    국제
1920년대에 데뷔한 옛 소련의 1세대 프리마 발레리나인 마리나 세묘노바가 향년 102세로 세상을 떠났다고 모스크바의 볼쇼이 극장이 발표했습니다.

볼쇼이 극장의 총감독 아나톨리 익사노프는 "볼쇼이 발레단은 슬픔에 잠겨있다"며 "세묘노바는 볼쇼이 극장에서 프리마 발레리나로서 무대를 빛냈으며 은퇴한 뒤에는 가장 현명하고 필요한 교사로서 활약했다"고 평했습니다.

세묘노바는 상트 페테르부르크 무용학원에서 아그리피나 바가노바에게서 배운 뒤 마린스키 극장에서 경력을 시작해 입단하자마자 '잠자는 숲속의 미녀', '백조의 호수' 등과 같은 고전 발레의 주연을 맡았습니다.

이어 1930년대에 모스크바의 볼쇼이 극장으로 자리를 옮겨 1952년까지 현역으로 활동했고 은퇴후에는 후진 양성에 힘을 썼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