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0 남아공월드컵
12번째 전사 1천 명, 그리스 격파 응원
입력 2010.06.10 (07:10) 연합뉴스
태극전사들의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본선 첫 승을 위해 1천여 명의 12번째 전사들이 힘을 보탠다.

10일(이하 한국시간)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12일 오후 8시30분 남아공 포트엘리자베스 넬슨만델라베이 스타디움에서 열릴 그리스와 대회 조별리그 B조 1차전을 찾는 한국 응원단 규모는 총 1천여 명이 될 것으로 추산된다.

이 중 대표팀 서포터스인 붉은악마의 회원 30∼40명과 아리랑응원단 등 한국에서 건너올 원정 응원단이 350여명이다.

이들은 남아공 현지 교민과 합세해 원정 월드컵 사상 첫 16강 진출을 목표로 첫 걸음을 떼는 한국 축구대표팀을 위해 열띤 응원전에 나설 예정이다.

붉은악마는 2006년 독일 월드컵 때는 조별리그 경기마다 회원 300∼400명의 회원이 참가해 응원을 주도했지만, 이번 대회는 안전 문제 및 비용 부담 등으로 원정 크게 규모가 줄었다.

붉은악마는 지난 4월 7박8일 일정으로 한국 대표팀이 조별리그를 치를 포트엘리자베스와 요하네스버그, 더반을 차례로 둘러보고 현지 교민들과도 간담회를 하며 원정 응원을 준비해 왔다.
  • 12번째 전사 1천 명, 그리스 격파 응원
    • 입력 2010-06-10 07:10:28
    연합뉴스
태극전사들의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본선 첫 승을 위해 1천여 명의 12번째 전사들이 힘을 보탠다.

10일(이하 한국시간)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12일 오후 8시30분 남아공 포트엘리자베스 넬슨만델라베이 스타디움에서 열릴 그리스와 대회 조별리그 B조 1차전을 찾는 한국 응원단 규모는 총 1천여 명이 될 것으로 추산된다.

이 중 대표팀 서포터스인 붉은악마의 회원 30∼40명과 아리랑응원단 등 한국에서 건너올 원정 응원단이 350여명이다.

이들은 남아공 현지 교민과 합세해 원정 월드컵 사상 첫 16강 진출을 목표로 첫 걸음을 떼는 한국 축구대표팀을 위해 열띤 응원전에 나설 예정이다.

붉은악마는 2006년 독일 월드컵 때는 조별리그 경기마다 회원 300∼400명의 회원이 참가해 응원을 주도했지만, 이번 대회는 안전 문제 및 비용 부담 등으로 원정 크게 규모가 줄었다.

붉은악마는 지난 4월 7박8일 일정으로 한국 대표팀이 조별리그를 치를 포트엘리자베스와 요하네스버그, 더반을 차례로 둘러보고 현지 교민들과도 간담회를 하며 원정 응원을 준비해 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