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화공단 공장서 불…1억 5천만 원 피해
입력 2010.06.10 (07:5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젯밤 경기도 시화공단의 한 공장에서 불이 나 1억5천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대구 가정집 화재 현장에서는 8일 만에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사건사고 소식 최형원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합성수지 제조 공장 안에서 흰 연기가 쉴 새 없이 뿜어져 나옵니다.

철판으로 된 공장 외벽은 불에 타 엿가락처럼 휘어졌습니다.

불이 난 시각은 어젯밤 10시쯤, 화학약품이 적재된 창고에서 시작된 불은 내부 천8백여 제곱미터를 태우고 2시간 반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1억5천여 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지만 직원들이 모두 퇴근한 뒤여서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인터뷰>채훈석(시흥소방서 현장지휘대장): "인화성이 강한 화학물질이 많이 있어서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앞서 어제 저녁 7시쯤엔 부산시 남항에 정박중이던 생선 운반선에서 불이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배 수리를 위해 용접작업을 하다 실수로 불을 낸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대구시 산격동의 한 주택에서는 불이 난 지 8일 만에 이 집에 세들어 살던 42살 최모 씨의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소방당국은 시신이 침대 밑에 있어 미처 발견하지 못했다고 해명했지만, 화재조사를 허술하게 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또 오늘 새벽 0시 10분쯤에는 서울시 거여동의 한 도로에서 술에 취해 누워 있던 46살 정모 씨가 달리던 차량에 깔렸습니다.

이 사고로 정 씨는 배와 가슴 부위에 큰 상처를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생명이 위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 시화공단 공장서 불…1억 5천만 원 피해
    • 입력 2010-06-10 07:53:57
    뉴스광장
<앵커 멘트>

어젯밤 경기도 시화공단의 한 공장에서 불이 나 1억5천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대구 가정집 화재 현장에서는 8일 만에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사건사고 소식 최형원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합성수지 제조 공장 안에서 흰 연기가 쉴 새 없이 뿜어져 나옵니다.

철판으로 된 공장 외벽은 불에 타 엿가락처럼 휘어졌습니다.

불이 난 시각은 어젯밤 10시쯤, 화학약품이 적재된 창고에서 시작된 불은 내부 천8백여 제곱미터를 태우고 2시간 반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1억5천여 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지만 직원들이 모두 퇴근한 뒤여서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인터뷰>채훈석(시흥소방서 현장지휘대장): "인화성이 강한 화학물질이 많이 있어서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앞서 어제 저녁 7시쯤엔 부산시 남항에 정박중이던 생선 운반선에서 불이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배 수리를 위해 용접작업을 하다 실수로 불을 낸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대구시 산격동의 한 주택에서는 불이 난 지 8일 만에 이 집에 세들어 살던 42살 최모 씨의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소방당국은 시신이 침대 밑에 있어 미처 발견하지 못했다고 해명했지만, 화재조사를 허술하게 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또 오늘 새벽 0시 10분쯤에는 서울시 거여동의 한 도로에서 술에 취해 누워 있던 46살 정모 씨가 달리던 차량에 깔렸습니다.

이 사고로 정 씨는 배와 가슴 부위에 큰 상처를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생명이 위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