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냉면, 알고보니 나트륨 ‘범벅’
입력 2010.06.10 (07:5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중에서 판매되는 포장 냉면 가운데 절반 이상이 세계보건기구의 권장 기준치보다 많은 나트륨을 함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도에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입맛을 잃기 쉬운 무더운 여름, 냉면은 손꼽히는 별미입니다.

요즘엔 특히 집에서 간편하게 만들어 먹는 포장 냉면이 인기입니다.

<녹취> 오혜숙(서울 가양동):"여름에 시원해서 물냉면을 즐겨 먹고 있습니다. 별미로.."

하지만 이런 포장 냉면에 나트륨이 지나치게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물 냉면 8개 제품 가운데 6개의 한 끼당 나트륨 함량이 세계보건기구의 하루 권장량 2000 mg을 넘었습니다.

비빔냉면은 7개 제품 가운데 2개가 하루 권장량을 넘어섰습니다.

특히 물 냉면의 평균 나트륨 함량은 2300㎎으로 라면보다도 높았습니다.

<인터뷰> 최현숙(컨슈머리서치 연구소장):"물냉면이 비빔냉면보다 나트륨 함량이 2~3배 높은데요, 육수가 들어가기 때문입니다. 육수가 전체 나트륨 함량의 70~80%를 차지했습니다."

나트륨을 지나치게 많이 섭취하면 고혈압과 심장병 위험이 있고 최근엔 비만이나 위암과의 연관성도 연구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냉면을 먹을 때는 육수는 가급적 마시지 말고, 양념은 다소 싱겁게 조절하는 것이 여름철 맛과 건강, 모두를 지키는 방법이라고 전문가들은 말합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 냉면, 알고보니 나트륨 ‘범벅’
    • 입력 2010-06-10 07:54:04
    뉴스광장
<앵커 멘트>

시중에서 판매되는 포장 냉면 가운데 절반 이상이 세계보건기구의 권장 기준치보다 많은 나트륨을 함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도에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입맛을 잃기 쉬운 무더운 여름, 냉면은 손꼽히는 별미입니다.

요즘엔 특히 집에서 간편하게 만들어 먹는 포장 냉면이 인기입니다.

<녹취> 오혜숙(서울 가양동):"여름에 시원해서 물냉면을 즐겨 먹고 있습니다. 별미로.."

하지만 이런 포장 냉면에 나트륨이 지나치게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물 냉면 8개 제품 가운데 6개의 한 끼당 나트륨 함량이 세계보건기구의 하루 권장량 2000 mg을 넘었습니다.

비빔냉면은 7개 제품 가운데 2개가 하루 권장량을 넘어섰습니다.

특히 물 냉면의 평균 나트륨 함량은 2300㎎으로 라면보다도 높았습니다.

<인터뷰> 최현숙(컨슈머리서치 연구소장):"물냉면이 비빔냉면보다 나트륨 함량이 2~3배 높은데요, 육수가 들어가기 때문입니다. 육수가 전체 나트륨 함량의 70~80%를 차지했습니다."

나트륨을 지나치게 많이 섭취하면 고혈압과 심장병 위험이 있고 최근엔 비만이나 위암과의 연관성도 연구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냉면을 먹을 때는 육수는 가급적 마시지 말고, 양념은 다소 싱겁게 조절하는 것이 여름철 맛과 건강, 모두를 지키는 방법이라고 전문가들은 말합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