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주 가축시장 재개장 ‘썰렁’
입력 2010.06.10 (11:03) 포토뉴스
충주 가축시장 재개장 ‘썰렁’

구제역 발생으로 지난 4월 5일 문을 닫았던 충북 충주 가축시장이 2개월여 만인 10일 도내에서는 처음으로 다시 개장했다. 이날 오전 소를 사려는 상인과 소 값을 알아보려는 농민들이 애타게 매매소를 기다리고 있다.

충주 가축시장 재개장 ‘썰렁’
구제역 발생으로 지난 4월 5일 문을 닫았던 충북 충주 가축시장이 2개월여 만인 10일 도내에서는 처음으로 다시 개장했다. 이날 오전 소를 사려는 상인과 소 값을 알아보려는 농민들이 애타게 매매소를 기다리고 있다.
매매소 기다리는 농민들
구제역 발생으로 지난 4월 5일 문을 닫았던 충북 충주 가축시장이 2개월여 만인 10일 도내에서는 처음으로 다시 개장했다. 이날 오전 소를 사려는 상인과 소 값을 알아보려는 농민들이 애타게 매매소를 기다리고 있다.
매매소 기다리는 농민들
구제역 발생으로 지난 4월 5일 문을 닫았던 충북 충주 가축시장이 2개월여 만인 10일 도내에서는 처음으로 다시 개장했다. 이날 오전 소를 사려는 상인과 소 값을 알아보려는 농민들이 타고 온 빈 트럭이 매매소를 기다리고 있다.
방역 철저히!
구제역 발생으로 지난 4월 5일 문을 닫았던 충북 충주 가축시장이 2개월여 만인 10일 도내에서는 처음으로 다시 개장했다. 이날 오전 소를 사려는 상인과 소 값을 알아보려는 농민들이 타고 온 빈 트럭들이 구제역 방역기가 설치된 시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충주 가축시장 재개장 ‘썰렁’
구제역 발생으로 지난 4월 5일 문을 닫았던 충북 충주 가축시장이 2개월여 만인 10일 도내에서는 처음으로 다시 개장했다. 이날 오전 소를 사려는 상인과 소 값을 알아보려는 농민들이 애타게 매매소를 기다리고 있다.
  • 충주 가축시장 재개장 ‘썰렁’
    • 입력 2010-06-10 11:03:52
    포토뉴스

구제역 발생으로 지난 4월 5일 문을 닫았던 충북 충주 가축시장이 2개월여 만인 10일 도내에서는 처음으로 다시 개장했다. 이날 오전 소를 사려는 상인과 소 값을 알아보려는 농민들이 애타게 매매소를 기다리고 있다.

구제역 발생으로 지난 4월 5일 문을 닫았던 충북 충주 가축시장이 2개월여 만인 10일 도내에서는 처음으로 다시 개장했다. 이날 오전 소를 사려는 상인과 소 값을 알아보려는 농민들이 애타게 매매소를 기다리고 있다.

구제역 발생으로 지난 4월 5일 문을 닫았던 충북 충주 가축시장이 2개월여 만인 10일 도내에서는 처음으로 다시 개장했다. 이날 오전 소를 사려는 상인과 소 값을 알아보려는 농민들이 애타게 매매소를 기다리고 있다.

구제역 발생으로 지난 4월 5일 문을 닫았던 충북 충주 가축시장이 2개월여 만인 10일 도내에서는 처음으로 다시 개장했다. 이날 오전 소를 사려는 상인과 소 값을 알아보려는 농민들이 애타게 매매소를 기다리고 있다.

구제역 발생으로 지난 4월 5일 문을 닫았던 충북 충주 가축시장이 2개월여 만인 10일 도내에서는 처음으로 다시 개장했다. 이날 오전 소를 사려는 상인과 소 값을 알아보려는 농민들이 애타게 매매소를 기다리고 있다.

구제역 발생으로 지난 4월 5일 문을 닫았던 충북 충주 가축시장이 2개월여 만인 10일 도내에서는 처음으로 다시 개장했다. 이날 오전 소를 사려는 상인과 소 값을 알아보려는 농민들이 애타게 매매소를 기다리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