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외여행상품 팔고서 폐업…여행사 대표 3명 구속기소
입력 2010.06.10 (11:12) 사회
서울북부지검 형사4부는 해외여행 상품을 판매한 뒤 폐업하는 수법으로 고객의 돈을 빼돌린 혐의로 51살 전모 씨 등 여행사 대표 3명을 구속 기소했습니다.

전 씨 등은 지난 2004년부터 최근까지 여행객 270여 명에게 해외 여행상품을 판매한 뒤 폐업하는 수법으로 여행경비 11억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여행사가 폐업하면 미리 가입한 보증보험에서 보험금이 지급돼 대부분의 고객이 소송을 하지 않는 점을 노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해외여행상품 팔고서 폐업…여행사 대표 3명 구속기소
    • 입력 2010-06-10 11:12:03
    사회
서울북부지검 형사4부는 해외여행 상품을 판매한 뒤 폐업하는 수법으로 고객의 돈을 빼돌린 혐의로 51살 전모 씨 등 여행사 대표 3명을 구속 기소했습니다.

전 씨 등은 지난 2004년부터 최근까지 여행객 270여 명에게 해외 여행상품을 판매한 뒤 폐업하는 수법으로 여행경비 11억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여행사가 폐업하면 미리 가입한 보증보험에서 보험금이 지급돼 대부분의 고객이 소송을 하지 않는 점을 노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