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월버그, US오픈 ‘마의 100타’ 벽 깼다
입력 2010.06.10 (11:33) 연합뉴스
영화배우 마크 월버그가 메이저골프대회 US오픈이 열리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 골프링크스에서 100타를 깼다.

AP통신에 따르면 월버그는 10일(한국시간) 아이스하키의 전설 웨인 그레츠키 등 유명인사들이 출전한 이벤트 대회에서 97타를 적어냈다.

영화 `맥스 페인', `해프닝' 등에서 주연을 맡았던 월버그는 강풍이 부는 가운데서도 전반에 50타, 후반에 47타를 쳤다.

월버그는 "바람이 마치 허리케인 같았다. 정말 힘든 코스였다"고 말했다.

하지만 현역 시절 등번호 99번을 달고 뛰었던 그레츠키는 마지막 홀에서 3타를 잃는 바람에 100타를 적어냈다.

이 대회는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가 2007년 US오픈에서 "핸디캡 10 이상의 골퍼가 US오픈이 열리는 코스에서 100타를 깨기는 힘들다"라고 말한 것에 힌트를 얻어 매년 US오픈이 개막하기 전 유명인사를 초청해 열리고 있다
  • 월버그, US오픈 ‘마의 100타’ 벽 깼다
    • 입력 2010-06-10 11:33:43
    연합뉴스
영화배우 마크 월버그가 메이저골프대회 US오픈이 열리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 골프링크스에서 100타를 깼다.

AP통신에 따르면 월버그는 10일(한국시간) 아이스하키의 전설 웨인 그레츠키 등 유명인사들이 출전한 이벤트 대회에서 97타를 적어냈다.

영화 `맥스 페인', `해프닝' 등에서 주연을 맡았던 월버그는 강풍이 부는 가운데서도 전반에 50타, 후반에 47타를 쳤다.

월버그는 "바람이 마치 허리케인 같았다. 정말 힘든 코스였다"고 말했다.

하지만 현역 시절 등번호 99번을 달고 뛰었던 그레츠키는 마지막 홀에서 3타를 잃는 바람에 100타를 적어냈다.

이 대회는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가 2007년 US오픈에서 "핸디캡 10 이상의 골퍼가 US오픈이 열리는 코스에서 100타를 깨기는 힘들다"라고 말한 것에 힌트를 얻어 매년 US오픈이 개막하기 전 유명인사를 초청해 열리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