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소금융 대행’ 거액 중개료 챙긴 일당 검거
입력 2010.06.10 (12:5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민이 쉽게 대출받을 수 있는 정부 보증의 '미소금융' 대출을 마치 특별한 대출인 것처럼 속여 중개료를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김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경찰청 사이버 범죄 수사대는 불법 대부업체를 운영한 혐의로 윤 모 씨 등 2명을 구속하고 51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윤 씨 등은 미소 금융 대출을 위한 '이지론' 회원가입을 대행해준 뒤, 특별한 작업인 것처럼 속이고 대출금의 20% 정도를 중개료 명목으로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런 방법으로 윤 씨 등은 지난해부터 지난 2월까지 300여 명으로부터 2억여 원을 받아 챙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윤 씨 등은 담보 없이 쉽게 대출받을 수 있는 희망 홀씨 대출이나 근로자 생계 대출 등의 서민을 위한 미소 금융 제도를 정작 서민은 잘 모른다는 사실을 노렸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유명 은행의 이름을 사칭해 전화나 문자 메시지로 대출을 권유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들은 또, 사금융 업체의 대출서류 작성을 대행하며 천여 명에게서 9억여 원을 받아 챙긴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 ‘미소금융 대행’ 거액 중개료 챙긴 일당 검거
    • 입력 2010-06-10 12:56:28
    뉴스 12
<앵커 멘트>

서민이 쉽게 대출받을 수 있는 정부 보증의 '미소금융' 대출을 마치 특별한 대출인 것처럼 속여 중개료를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김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경찰청 사이버 범죄 수사대는 불법 대부업체를 운영한 혐의로 윤 모 씨 등 2명을 구속하고 51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윤 씨 등은 미소 금융 대출을 위한 '이지론' 회원가입을 대행해준 뒤, 특별한 작업인 것처럼 속이고 대출금의 20% 정도를 중개료 명목으로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런 방법으로 윤 씨 등은 지난해부터 지난 2월까지 300여 명으로부터 2억여 원을 받아 챙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윤 씨 등은 담보 없이 쉽게 대출받을 수 있는 희망 홀씨 대출이나 근로자 생계 대출 등의 서민을 위한 미소 금융 제도를 정작 서민은 잘 모른다는 사실을 노렸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유명 은행의 이름을 사칭해 전화나 문자 메시지로 대출을 권유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들은 또, 사금융 업체의 대출서류 작성을 대행하며 천여 명에게서 9억여 원을 받아 챙긴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